Good-hearted Performance

갤러리

에디터 이지연

혁신적인 기술력과 유니크한 디자인으로 강한 존재감을 드러내는 하이엔드 워치메이커 리차드 밀이 할리우드 배우 마고 로비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이와 함께 독보적인 존재감을 지닌 마고 로비의 이미지를 상징하는 새로운 여성 시계 컬렉션 론칭을 예고해 눈길을 끌었다. 계속 읽기

Innovative Experience

갤러리

에디터 이지연

청담동에 새바람이 분다. 바로 리차드 밀(Richard Mille)의 새로운 부티크가 그 주인공이다.

혁신적인 기술력과 시선을 사로잡는 유니크한 디자인으로 기계식 워치 시장의 새 지평을 연 스위스 하이엔드 시계 브랜드 리차드 밀.

이제는 청담동에 위치한 새로운 부티크에서 브랜드의 정수를 만나볼 수 있게 되었다. 계속 읽기

All about 2017 SIHH

갤러리

에디터 배미진

국가정책 변동이 잦은 중국 시장의 영향으로 하이엔드 워치 시장이 다소 주춤한 것은 사실이지만, 오랜 역사를 지닌 스위스 시계 산업은 유럽, 중동, 동아시아 등 전통적으로 로열티가 높은 소비자를 중심으로 언제나처럼 잠시도 멈추지 않고 꾸준한 노력을 더하고 있다. 노벨상을 받은 연구진과 협업해 최신 과학기술을 시계에 도입하는 것은 물론, 우주의 움직임 그대로를 한 치의 오차 없이 손목 위에 표현한, 시계 기술의 한계를 넘어서는 하이 컴플리케이션 워치까지, 시계 본연의 가치를 보여주는 자리로 돌아간 2017 스위스 고급시계박람회(SIHH, The Salon International de La Haute Horlogerie) 현장을 제네바 현지에서 취재했다. 계속 읽기

Unsurpassed Elegance

갤러리

에디터 배미진 | sponsored by RIChard mille | photographed by park gun zoo

시선을 사로잡는 비주얼에 뛰어난 완성도까지 담았다면 하이엔드로서의 가치는 충분하다. 오직 여성들을 위한 기계식 시계의 비전을 선보인 리차드 밀 RM 037 시리즈. 그 화려하고 견고한 세계로의 초대. 계속 읽기

Mechanical Perfection

갤러리

에디터 배미진 | photographed by park gun zoo

전통적인 스위스 기계식 시계의 가치와 미래 지향적 디자인이 여성 스포츠 세계에까지 영역을 넓혔다. 크리스티 커, 다이아나 루나까지, 파워풀한 골프 여제들의 손목에 채워진 리차드 밀(Richard Mille)의 정교한 타임피스. 계속 읽기

Ultra Flat

갤러리

에디터 배미진 | photographed by park gun zoo

신제품을 선보일 때마다 시계 역사에 새로운 길을 개척하는 리차드 밀이 엑스트라 플랫 워치를 출시했다. 기존 토너형 디자인을 고수해 더욱 놀랍다. 기계식 시계 전문가들은 ‘드디어 올 것이 왔다’라는 반응이다. 계속 읽기

Admit Perfection

갤러리

에디터 배미진 | photographed by park gun zoo

리차드 밀이 국내 시장에 진출한 지 3년이 지났다. 창립자의 이름을 딴 이 멋진 시계 브랜드는 그동안 유니크하고 독보적이라는 평가를 얻으며 파격적인 행보를 이어나갔고, 시계 마니아들의 이목을 집중하는 브랜드가 되었다. 컬트라 불릴 정도로 드라마틱한 성장을 이룬 리차드 밀, 그리고 주목해야 할 여성 워치 컬렉션. 계속 읽기

Perfect Space

갤러리

에디터 배미진

기계식 시계의 가치를 알아가기 시작했다면 마지막을 생각하지 않은 이가 없을 것이다. 결국 어떤 시계를 원하게 될까. 시계 마니아를 넘어 컬렉터로서 진정한 시계의 가치를 깨닫게 해줄 궁극의 워치 브랜드 4. 계속 읽기

Ultra Modern

갤러리

에디터 배미진

과연 시계 예술이 어디까지 진화할 수 있을지 궁금하다면, 올해 SIHH에서 선보인 리차드 밀의 새로운 컬렉션에 주목하라. 봄을 알리는 목련꽃이 피고 지는 순간에, 정통 시계에 관한 모든 가치와 현대적인 메커니즘의 드라마틱한 조우가 담겨 있다. 계속 읽기

2015 SIHH

갤러리

에디터 배미진, 권유진(제네바 현지 취재)

왜 스위스 제네바를 시계의 수도라고 부를까? 바로 세계 최고의 시계 박람회인 국제고급시계박람회 SIHH(Salon International de la Haute Horlogerie)가 매년 1월에 개최되기 때문이다. 2015년은 SIHH 개최 25주년을 맞이한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 있는 해다. 전자식 시계가 개발되면서 지구상에서 사라질 뻔한 기계식 시계의 가치를 재발견하고 예술적 가치와 생명력을 불어넣는 작업을 사반세기 동안 지속·발전시켜왔다는 것은 시계 산업의 발전과 역사에서 매우 가치 있는 일이다. 값비싼 시계를 럭셔리하게 판매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보다 시계를 하나의 예술로 여겨 스위스 문화유산으로 삼아 이를 지키고 발전시키기 위한 그들의 끊임없는 노력은 매년 개최되는 이 시계 페어에서 여실히 확인할 수 있다. 비록 스위스 환율 체제가 흔들리면서 박람회장엔 다소 긴장감이 감돌았지만, 부스를 가득 채운 경이롭고 아름다운 워치 컬렉션으로 한껏 고조된 분위기 또한 공존했다. ‘Made in Switzerland’라는 스위스 워치메이킹의 자부심과 시계 예술에 대한 헌신을 오롯이 느낄 수 있었던 그 현장 속에서 2015년을 빛낼 새로운 주인공들을 만났다.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