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 Saloni 2019_Euroluce 2019

갤러리

밀라노 디자인 위크는 가구박람회만 보면 무섭기도 하다. 주 전시장인 로 피에라(Rho Fiera)에 모여드는 폭발적인 인파 때문이다. 그래서 도시 곳곳에 흩어져 있기에 ‘관광’도 겸하면서 찾아다니는 재미가 있고, 공간 자체가 전시장 부스가 아니라 보다 개성을 담을 수 있는 장외 전시 ‘푸오리 살로네(Fuori Salone)’가 훨씬 더 인기가 높다. 하지만 올해는 주 전시장을 향할 때도 약간의 설렘이 있었다. 격년제로 개최되는 조명 박람회인 ‘에우로루체(Euroluce)’가 찾아온 해여서다. 그야말로 ‘빛의 축제’라 할 만큼 세계 각지의 조명 브랜드들이 실력을 뽐내는 에우로루체는 올해 30회째. 예술을 방불케 하는 설치 작품부터 일상의 공간을 편리하게 해주는 최첨단 기술을 반영한 시스템, 병원 등의 산업용 조명까지 ‘빛’을 둘러싼 거의 모든 것을 섭렵할 수 있는 기회다. 대다수 관람객의 시선과 발길을 잡아끄는 건 역시 ‘빛의 미학’을 충실히 반영한 품목일 수밖에 없다. 때로는 사진 한 장이 더 많은 이야기를 해줄 수 있기에 지면을 ‘이미지’에 더 많이 할애했지만, 몇몇 브랜드는 꼭 짚고 가고자 한다. 우선 피렌체 기반의 테르자니(Terzani)는 하나하나가 ‘작품’이라 할 만큼 미학적 완성도가 뛰어난 브랜드로 각각의 작품이 설치된 방에서 ‘체험’하기 위해 줄을 길게 늘어서기 일쑤였다. 핸드메이드에 충실한 장인 정신을 바탕으로 일류 디자이너들과 협업을 하기에 브랜드 스스로도 ‘lighting sculpture’라는 표현을 쓴다. 유리공예와 조명을 아우르는 체코의 하이엔드 브랜드로 역시 남다른 미학적 오라를 지닌 라스빗(LASVIT)은 이름 자체가 빛에 대한 사랑을 뜻한다. 체코어로 ‘Love(L A´ska)’ and ‘Light(SVIT)’의 합성어라고. 금빛 휘장을 두른 라스빗의 부스는 프랑스에서 활동하는 ‘테크노 시인’ 아릭 레비(Arik Levy)의 상징적인 ‘록(rock)’ 시리즈 요소가 들어간 새로운 펜던트 조명을 비롯해 눈길을 사로잡는 작품들로 가득 찼다. 감성을 자아내는 스페인의 조명 브랜드 아르투로 알바레즈(Arturo A´lvarez)는 조명 상품도 그렇지만 예술적인 설치 작품으로 감탄사를 자아냈다. 그물처럼 짠 메탈, 나무, 패브릭 등의 소재로 길고 가느다란 인간의 얼굴 형상을 연출해 벽에 투영되도록 하는 한정판 시리즈 작품들은 그야말로 기술을 다스린 ‘예술품’이었다. 조명 마니아라면 익숙한 브랜드인 루이스 폴센(Louis Poulsen)은 세계적인 아티스트와의 협업으로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한국에서도 개인전을 열어 인지도가 높은 올라푸르 엘리아손이 디자인한 한정판 펜던트 조명 ‘OE Quasi’. 기하학적 모양의 섬세한 디자인이 인상적인 이 작품은 고혹적인 작가의 이름값을 반영하듯 가격은 만만치 않다(하나에 1만2천유로 정도). 장외 전시에서 인기를 끈 브랜드는 이탈리아의 자존심을 대표하는 조명 브랜드 플로스(Flos). 독일 디자이너 콘스탄틴 그리치치(Konstantin Grcic)와의 협업으로 시내의 쇼룸에 눈에 띄는 미장센과 규모로 설치 작품 ‘Noctambule’을 전시했다. ‘밤 부엉이’라는 뜻의 이름인데, 낮에는 공간에 스며든 듯 잘 보이지 않다가 밤의 어둠 속에서 황홀한 빛과 자태를 뿜어낸다는 뜻에서 붙였다고. 계속 읽기

2019 Art Basel in Hong Kong_Intro

갤러리

지난 3월 말 홍콩은 ‘뜨거운’ 아트 주간을 보냈다. 아트 바젤 홍콩의 주 전시장을 찾은 관람객만 8만8천여 명으로
‘최다’ 기록을 세웠고 이불, 서도호 같은 한국 미술계 스타 작가들이 한층 조명을 받았다. 화려한 위용을 내세우다 보니 초기의 참신함이 떨어진다는 지적도 있지만, 그래도 거부하기 힘든 매력을 뿜어낸 홍콩의 3월을 되짚어본다. 계속 읽기

haute Cream

갤러리

에디터 장라윤 l photographed by park jae yong]
안 써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 써본 사람은 없다는 궁극의 럭셔리 크림. 최상의 원료와 최고의 기술력을 담아 선보이는 매력적인 인생 크림
[break][/break]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랑콤 압솔뤼 렉스트레 크림 2만여 종의 장미를 조합하고 탁월한 활력, 생기, 적응력을 지닌 특별한 장미를 골라냈다. 이렇게 엄선한 랑콤 장미의 줄기세포를 추출해 만든 크림. 건강한 피부의 가장 기본인 활력과 탄력을 되찾아준다. 50ml 55만원대. 문의 080-001-9500   데코르테 AQ 밀리오리티 인텐시브 크림 늘 건강한 상태를 유지하고자 하는 피부의 항상성을 집중 연구해 탄생한 크림이다. 진주 알 크기만큼을 덜어 얼굴 전체에 부드럽게 펴 바르고 손바닥을 이용해 끌어올리듯 마사지해주면 더 효과적이다. 45g 1백58만원. 문의 080-568-3111   샤넬 수블리마지 렉스트레 드 크렘 바닐라 플래니폴리아의 주요 성분을 추출하고 배양해 새롭고 특별한 활성 성분을 만들어냈다. 피부 속 깊숙이 침투해 생기와 에너지를 충전해주는 이 활성 성분 덕분에 피부 재생과 회복, 탄력과 보호 기능이 빠르게 작용하고 눈에 띄게 개선된다. 50ml 65만7천원. 문의 080-332-2700   라프레리 쎌루라 크림 플래티늄 래어 1온스를 얻기 위해 10톤의 광석이 필요하다는 귀한 플래티넘은 피부가 가지고 있는 전자기적 균형을 유지해 보습 및 보호, 영양소 흡수 능력 등을 증가시켜준다. 클렌징과 토닝 후 얼굴과 목, 데콜테에 부드럽게 펴 바르면 된다. 50ml 1백56만6천원. 문의 02-511-6626   시슬리 수프리미아 궁극의 안티에이징 나이트 스킨케어로 생물학, 유전학, 피부 생리학의 최신 연구를 토대로 개발된 제품이다. 세포의 수명을 연장해주고, 자연적인 재생 활동을 활성화해 저항력을 증가시켜준다. 낮 시간 동안 외부 환경에 대응하고 보호하기 위해 소진되는 피부 에너지를 회복시켜주는 것. 50ml 80만원. 문의 080-549-0216   아르마니 크레마 네라 수프림 리바이빙 크림 단 한 방울의 물만 있으면 척박한 환경에서도 되살아나는 기적의 부활초 레비센탈리스의 강력한 재생 능력에 집중했다. 그 활성 성분을 담아 피부 노화의 흔적을 지우고 탄력 넘치는 건강한 피부로 가꿔주는 크림. 50ml 49만원대. 문의 080-022-3332   겔랑 오키드 임페리얼 블랙 크림 시간의 흐름을 거스르는 진귀한 꽃 오키드. 그중에서도 궁극의 안티에이징 효과를 주는 블랙 오키드 성분을 담은 크림이다. 풍부하고 부드러운 감촉에 비해 라이트한 느낌으로 발려 더욱 매력적. 인체 공학적인 디자인 마사지 애플리케이터도 함께 들어 있다. 50ml 1백7

영원히 시들지 않는 향기로운 꽃을 선물하는 법, 바로 향수다. 계속 읽기

Modern appeal

갤러리

에디터 장라윤 | photographed by park jae yong

최고 품질의 진주에 젊고 창의적인 디자인을 더했다. 실루엣과 컬러 그리고 소재에 담은 균형과 대비는 타사키 주얼리의 키워드. 마치 철저하게 계산되어 만들어진, 한 치의 오차도 없는 완벽한 건축물 같다. 계속 읽기

Where to get

갤러리

새해를 맞아 자기 관리에 신경 쓰기로 마음먹었다면 주목! 미국, 프랑스, 독일 등 세계 24개국에서 사랑받는 실큰 뷰티 디바이스를 직접 체험해볼 수 있는 국내 핫 스폿을 소개한다. 피부 탄력을 강화해주는 고주파 피부 관리기부터 최신형 제모기까지, 실큰의 다양한 뷰티 디바이스는 화장품 편집숍 시코르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스타필드 고양점, 신세계백화점 동대구·광주점 매장을 비롯해 웰니스 편집숍 뷰티인보우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천호점, 프리미엄 뷰티 편집숍 온앤더뷰티 롯데백화점 롯데타워점, 대형 마트 코스트코, 롯데면세점, 신라면세점, 현대백화점 면세점 매장에서 직접 체험해볼 수 있다. 매월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하는 실큰의 온·오프라인 매장에서 특별한 경품과 할인 혜택을 놓치지 말 것. 문의 080-246-1234 계속 읽기

Laprairie

갤러리

오는 1월 28일, 스위스 럭셔리 스킨케어 브랜드 라프레리에서 가장 진귀한 자원 중 하나로 평가받는 플래티넘을 주성분으로 개발한 레쥬베네이션 로션을 출시한다. 피부에 필요한 유·수분과 영양분을 효과적으로 공급해 피부 손상을 줄이며 외부 환경과 스트레스 요인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고, 피부 깊숙이 에너지를 공급해 재생을 돕는다. 피부 본연의 생기와 활력을 되찾고 싶은 이들에게 제격이다.
문의 080-511-6626 계속 읽기

A tale of luxury

갤러리

객원 에디터 서지혜

젊음을 되돌리는 획기적인 세포 치료법 쎌루라 테라피로부터 시작된 브랜드, 라프레리. 이 혁신적인 치료법과 더불어 진귀한 원료로 만든 제품으로 ‘진정한 럭셔리 뷰티 브랜드’의 명성을 이어오고 있는 라프레리의 40년 역사, 그리고 얼마 전 공개한 브랜드 영상 ‘A Tale of Luxury’의 특별한 제작 스토리를 살펴본다. 계속 읽기

Gift guide the watch

갤러리

객원 에디터 남지현 | photographed by cha hye kyung

품격과 실용성을 아우르는 선물을 고른다면 시계만 한 것이 없다. 게다가 가죽 스트랩 시계라면 시대와 성별과 취향을 넘어서는 완벽한 맞춤 선물이 될 것이다. 계속 읽기

[KRUG SPECIAL_2018] KRUG X FISH_SEOUL ‘Savor the Moment!

갤러리

글 고성연

대문호 어니스트 헤밍웨이(Ernest Hemingway), 샤넬의 수석 디자이너 칼 라거펠트(Karl Lagerfeld), 불세출의 오페라계 디바 마리아 칼라스(Maris Callas), 영화감독 프랜시스 포드 코폴라(Francis Ford Coppola), 영국이 낳은 현대미술계 거장 프랜시스 베이컨(Francis Bacon)…. 이 빛나는 이름들의 공통분모는 한
샴페인을 ‘잊히지 않는 사랑’으로 간직했다는 것이다. 시대를 풍미한 크리에이터들 말고도 오랜 세월 무수히 많은 이들로부터 밀도 높은 ‘팬심’을 누려온 프레스티지
샴페인 브랜드 크루그(Krug)가 그 대상이다. ‘순수한 즐거움’이라는 본질적인 가치를 보다 잘 전달하기 위해 브랜드 크루그가 올가을 서울에서 펼치고 있는 푸드 페어링 프로젝트 ‘KRUG X FISH’의 미각 향연을 소개한다.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