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로 시대의 미학, 그렇게 애쓰지 않아도 괜찮아

갤러리

에디터 고성연

어느새 한 해의 끝자락이 펼쳐지고 있다. 올해도 ‘일’이 무척이나 많은 해였다. 끊임없이 쏟아지는 이슈에 필요 이상으로 시달리고 지친 우리네 일상에서 위로라도 건네듯 ‘열심히 하지 마라’, ‘굳이 무엇이 되려고 애쓰지 마라’라는 메시지를 담은 대중문화 콘텐츠가 눈에 띈다. 연말연초에 어울릴 듯한 미래에 대한 희망이 가득 찬 메시지가 아니라 말이다. 사실 현자는 삶에 완전하거나 절대적인 행복이란 게 있다는 ‘환상’에 속지 말라고, 일찍이 인생의 우선순위를 스스로 정하고 그 선택을 책임지는 것만으로 존재 가치가 있다는 얘기를 해왔다. 조금은 더 ‘나의 삶’을 찾을 수 있는 2019년이기를. 계속 읽기

루이 비통 패션 아이 컬렉션

갤러리

루이 비통은 1854년 창립된 이래 여행, 예술과 밀접한 관계를 맺어온 브랜드의 철학을 담은 <패션 아이 컬렉션>의 신간 5권을 새롭게 출간한다. 발리, 제네바 등 5가지 테마를 중심으로 세계적인 패션 포토그래퍼 5명의 여정을 아름다운 사진으로 담았다. 문의 02-3432-1854 계속 읽기

일장월취(日將月就) 미식 풍경, 식탁의 행복을 곱씹게 하다

갤러리

글 고성연

얼마 전 스페인의 기대수명이 2040년께면 세계 1위를 차지할 것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와 화제가 됐다. 미국 보건계량평가연구소(HME)가 영국 의학 학술지 <랜싯>에 게재한 내용인데, 이 연구 결과에 따르면 스페인 국민의 평균 기대수명이 85.8세로 ‘장수 국가’로 유명한 일본(85.7세)을 제치고 최장수국의 자리를 넘볼 것으로 전망됐다(한국의 경우는 83.5세). 영국 더 타임스를 비롯한 언론 매체에서는 ‘그들은 술도 마시고, 담배도 피는데 왜 그렇게 장수할까?’라는 질문을 던졌다. 여기에는 올리브 오일, 견과류 같은 지중해식 식습관이 큰 몫을 차지한다는 분석이 설득력을 얻었다. 게다가 여러 번 나눠 즐기면서 먹는 식문화도 한몫을 하지 않았을까? 요즘 ‘럭셔리 고메(luxury gourmet)’가 인기를 얻으면서 날이 갈수록 풍성해지는 미식 풍경을 보면서 라이프스타일의 중요한 부분이자 총체적 서비스 경험으로서의 식문화를 생각해보게 된다. 계속 읽기

롤렉스 멘토 & 프로테제 아트 이니셔티브

갤러리

롤렉스는 예술계 거장을 후원하고 뛰어난 잠재력을 지닌 신예 예술가를 발굴하는 ‘롤렉스 멘토 & 프로테제 아트 이니셔티브’를 개최했다. 문화 예술에 대한 롤렉스의 열정과 끊임없는 헌신을 느낄 수 있는 이번 행사는2002년부터 격년제로 진행해왔다. 젊고 재능 있는 예술가들이 건축가 데이비드 아드자예 경(사진)을 비롯한 다양한 예술 분야의 거장들에게 1년간 1대 1 지도를 받으며 예술적 역량을 높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문의 02-2112-1251 계속 읽기

레스토랑 미식 문화는 어떻게 탄생하고 진화해왔을까?

갤러리

글 고성연

프랑스 요리에 대해 어떤 이미지와 선호도를 지니고 있든, 어떤 장르의 요리를 하든, 예술의 경지에 비유되는 미식(gastronomy)의 세계에서는 그 영향을 받지 않기가 힘들다. 미식 문화를 둘러싼 체계와 문법이 만들어진 곳이기 때문이다. 미식의 대중화를 이끈 레스토랑이 18세기 후반 혁명의 물결이 거셌던 파리에서 탄생했으며, 많은 미식가들의 시선을 받는 레스토랑 평가서 <미슐랭 가이드>가 처음 발간된 곳도 프랑스 아닌가. 물론, 어떤 전문가가 말했듯이 이제는 프랑스 요리의 이상을 얼마나 충실히 따르느냐가 아니라 ‘기본’은 갖추되 다양한 아이디어와 창의성이 중요해지고 있는 세상이고, 그 어느 때보다
음식 지도의 지평이 넓어진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그런 풍요로움의 원류를 짚어보는 건 우리가 미식을 대할 때 느끼는 즐거움에 조금은 보탬이 될 듯하다. 계속 읽기

기억과 치유의 도시 미학, 예술이 풍경을 바꾸다

갤러리

글 고성연

도시를 가리켜 ‘변화를 통해 성장하는 거대한 인공물’이라고 한다. 살아 있는 유기체에 곧잘 비유되는 것과 같은 맥락이다. ‘빛 고을’ 광주에서 그 변화의 중요한 한 축은 예술이 맡아왔다.
1995년 첫 행사를 치른 이래 20년이 훌쩍 넘도록 자리를 지켜온 현대미술 축제 ‘광주비엔날레’가 그 중심에 있다. 사실, 처음에는 우려도 많았다. ‘예향’의 자부심을 살려 역사의 깊은 상처를 문화 예술로 승화한다는 취지는 좋았지만, 당시 광주는 작은 시립 미술관 하나가 고작일 만큼 현실적인 인프라가 열악했을 뿐 아니라, 경제적 기반이나 지역 인구 규모에서도 글로벌 행사를 감당하기에는
역부족이 아닐까 하는 시선이었다. 하지만 광주는 보란듯이 아시아를 대표하는 비엔날레의 도시로 거듭났다. 예술을 품은 공간형 콘텐츠가 이 도시의 빛을 되찾아주고 있는 걸까? 계속 읽기

수면을 위한 모든 것, 팩토리움 투어 프로그램

갤러리

앞서 소개한 시몬스 팩토리움 & 테라스를 큐레이터의 친절하고 쉬운 설명과 함께 보다 자세히 둘러보고 싶다면 팩토리움 투어 프로그램을 신청할 것. 사전 예약으로 진행되는 이 특별한 프로그램은 수면연구 R&D센터, 생산 시스템, 1백50여 년의 브랜드 역사를 기록한 헤리티지 앨리, 매트리스 랩 등 시몬스의 연구, 생산, 역사, 문화에 이르는 모든 스토리를 보고 들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시몬스가 제안하는 품격 높은 전시와 행사까지 숙면을 위한 모든 것을 오감으로 느끼고 경험할 수 있다. 팩토리움 투어 예약은 시몬스 홈페이지(www.simmons.co.kr)에서 신청할 수 있다. 계속 읽기

질투는 나의 힘, 예술가들의 우정과 사랑 속에서 불탔던 경쟁

갤러리

글 고성연

올가을 개봉 예정작인 <파이널 포트레이트>는 위대한 조각가 알베르토 자코메티를 소재로 한 영화인데, ‘피카소가 질투했던’이라는 수식어를 동원한다. 피카소가 자코메티를 높이 평가한 건 사실이겠지만, 사실 그의 진정한 라이벌이라고 할 만한 아티스트는 앙리 마티스였다. 둘은 서로 끊임없이 영향을 주고받으면서 예술가로서 성장해나갔다. 실제로 피카소는 “내 그림의 뼈대를 형성하는 데 가장 큰 영향을 준 사람이 마티스다. 그는 나의 영원한 멘토이자 라이벌이다”라고 했다고. 마티스 역시 피카소를 늘 주시했다. 이 같은 경쟁 관계는 반드시 대등한 방식으로 이뤄지지도 않고 단 두 명의 감정만 반영되기보다는 훨씬 더 복잡다단하게 전개되기 마련이지만, 결과적으로 예술혼에 긍정적 추동력이 된 경우도 많다. 계속 읽기

캔버스에 담긴 황용엽의 ‘삶의 증언’

갤러리

글 고성연(파리·오빌레 현지 취재)

인간이 숙명적으로 겪는 고통과 절망, 치유와 회복을 자신만의 독자적인 방식으로 캔버스에 담아내온 황용엽. 60년 넘도록 시류에 좌우되지 않고 꾸준히 추구해온 자화상 같은 인간상은 그가 살아온 인생인 동시에 한국 현대사의 격동을 대변한다. 1989년 제정된 이중섭미술상의 첫 번째 수상자이기도 한 황용엽의 개인전은 일관된 주제 안에서도 끊임없이 변화를 추구하는 노장의 아름다운 예술혼을 느끼게 한다.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