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sWeetest Time

갤러리

에디터 이혜미 | photographed by lee yong in

늘 기대와 예상을 뛰어넘는 거침없는 행보로 놀라움을 선사하는 하이엔드 워치메이커 리차드 밀이 정의하는 ‘세상에서 가장 달콤한 시간’은 어떤 모습일까? 오감으로 즐길 수 있는 시계, 봉봉(Bonbon) 컬렉션을 만나보자.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독보적인 아이디어와 디자인 이를 뒷받침하는 워치메이킹 기술이 어우러져 탄생하는 리차드 … 계속 읽기

secretGarden

갤러리

photographed by yum jung hoon

꽃과 나비, 팬더와 고슴도치가 모여 있는 봄의 정원으로 놀러 오세요. (위부터) 샤넬 화인 주얼리 페탈 드 까멜리아 커브 링 독특하게 표현한 꽃잎에 시간이 지나도 변치 않는 궁극의 아름다움을 담았다. 18K 옐로 골드로 섬세하게 꽃을 만들고 다이아몬드를 장식한 링. 1천만원대. 문의 … 계속 읽기

Perfect radiance

갤러리

진행 박경실(객원 에디터) | photographed by  lee yong in

이제 화이트닝은 그저 멜라닌 합성을 억제하거나 그 수를 줄이는 단순한 메커니즘에 머물지 않는다.
피부 본연의 광채를 깨워주고, 피붓결을 매끄럽게 관리하는 샤넬 ‘수블리마지 레쌍스 뤼미에르’는 피부 결점을 효과적으로 개선해 맑고 균일한 피부 톤으로 가꿔주는 진보한 화이트닝 스킨케어를 선사한다. 계속 읽기

실큰 ‘Happy New Shape’ 이벤트

갤러리

새해를 맞아 1월 한 달 동안 실큰의 뷰티 디바이스를 구매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다채로운 행사를 진행한다. 고주파, 레드 라이트, 프락셔널 열에너지로 피부에 열을 발생시켜 탄탄한 보디라인을 완성하도록 돕는 보디 관리기 ‘실루엣’을 특별 할인가에 제공하고, ‘페이스타이트’를 비롯해 실큰에서 선보이는 피부 관리기 4종 중 1개만 구매해도 특별한 사은품을 증정한다. 자세한 내용은 실큰 코리아 공식 홈페이지(http://silkn.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의 080-246-1234 계속 읽기

[ART+CULTURE 18/19 WINTER SPECIAL]_Creative network

갤러리

글 고성연

21세기를 주도한다고 여겨지는 ‘소프트 파워’의 핵심 축으로 문화가 꼽힌다. 그 경제적 효과를 굳이 상기하지 않더라도 인간은 문화적 풍부함과 우수성, 우월한 상대적 지위를 열망한다. 국가나 도시 브랜드 차원에서는 더욱 그렇다. 우리에게는 대중문화의 ‘한류 열풍’이 여전히 건재한 편이고, ‘예술 한류’도 나름 자부할 만한 수준으로 성장하고 있다. 그런데 다수가 탐내는 문화 콘텐츠 산업을 둘러싼 역학 구도에 ‘차이나 파워’가 어느새 더 강하게 시야에 들어오고 있다. 홍콩, 베이징, 상하이, 타이베이 등이 저마다 강력한 하드웨어에 더해 다채로운 콘텐츠까지 쏟아내면서 변화무쌍한 도시로 성장하고 있다. 이들 사이에서는 아시아의 ‘크리에이티브 허브(creative hub)’라는 타이틀을 향한 경쾌한 경쟁의식도 느껴지지만, 암묵적인 창조적 연대도 느껴진다. 네트워크의 시대에 창조적 네트워크는 더욱 큰 힘을 발휘할 수밖에 없다. 얼마 전 홍콩에서 만난 예술계 인사는 ‘잠자는 사자’가 깨어나기까지는 단절이 있었기에 시간이 오래 걸렸지만, 그리고 더 걸릴 수도 있지만 이제는 진정한 중국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굳이 문화적 헤게모니를 향한 경쟁 구도로 바라볼 필요는 없을 것이다. 사람이 그렇듯 도시도, 국가도 저마다의 개성과 매력이 있는 법이고, 국적이나 인종, 사회 계급의 경계가 흐려진 디지털 세상이 아닌가. 그래서 지구촌 저편에서도 환영받는 코즈모폴리턴 인재가 넘쳐나는 것일 테고 말이다. 하지만 우리 곁에서는 모래알처럼 흩어지는 사례도 크고 작게 눈에 띄는 것도 사실이다. 멀리 있든, 가까이 있든 창조적 연대란 무궁무진한 힘을 발휘할 수 있음을 기억해야 할 것 같다. 계속 읽기

[ART+CULTURE 18/19 WINTER SPECIAL]_Remember the exhibition

갤러리

새로운 해의 시작과 함께 기대되는 것 중 하나는 1년을 풍성하게 채워줄 크고 작은 전시회 소식이 아닐까? 기해년(己亥年) 초에 만날 수 있는 양질의 전시를 모아 소개한다. 다채로운 예술 작품과 함께 근사한 새해의 포문을 열어보시길. 계속 읽기

피로 시대의 미학, 그렇게 애쓰지 않아도 괜찮아

갤러리

에디터 고성연

어느새 한 해의 끝자락이 펼쳐지고 있다. 올해도 ‘일’이 무척이나 많은 해였다. 끊임없이 쏟아지는 이슈에 필요 이상으로 시달리고 지친 우리네 일상에서 위로라도 건네듯 ‘열심히 하지 마라’, ‘굳이 무엇이 되려고 애쓰지 마라’라는 메시지를 담은 대중문화 콘텐츠가 눈에 띈다. 연말연초에 어울릴 듯한 미래에 대한 희망이 가득 찬 메시지가 아니라 말이다. 사실 현자는 삶에 완전하거나 절대적인 행복이란 게 있다는 ‘환상’에 속지 말라고, 일찍이 인생의 우선순위를 스스로 정하고 그 선택을 책임지는 것만으로 존재 가치가 있다는 얘기를 해왔다. 조금은 더 ‘나의 삶’을 찾을 수 있는 2019년이기를. 계속 읽기

루이 비통 패션 아이 컬렉션

갤러리

루이 비통은 1854년 창립된 이래 여행, 예술과 밀접한 관계를 맺어온 브랜드의 철학을 담은 <패션 아이 컬렉션>의 신간 5권을 새롭게 출간한다. 발리, 제네바 등 5가지 테마를 중심으로 세계적인 패션 포토그래퍼 5명의 여정을 아름다운 사진으로 담았다. 문의 02-3432-1854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