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도 바론첼리 창립 1백 주년 리미티드 에디션

갤러리

미도는 올해 창립 1백 주년을 맞아 ‘바론첼리 1백 주년 리미티드 에디션’을 선보인다. 렌 오페라하우스의 아름다운 곡선미를 모티브로 했으며, 악어가죽 질감을 표현한 브라운 컬러의 송아지가죽 스트랩으로 한층 클래식한 감성을 자아낸다. 계속 읽기

오메가 씨마스터 다이버 300M

갤러리

오메가는 ‘씨마스터 다이버 300M’ 모델의 탄생 25주년을 맞이해 한층 업그레이드된 디테일을 적용한 제품을 선보였다. 42mm 사이즈의 새로운 ‘씨마스터 다이버 300M’은 마스터 크로노미터 칼리버 8800을 탑재해 높은 정확성과 성능, 항자성을 자랑한다. 계속 읽기

Beyond Tradition

갤러리

에디터 권유진

전 세계 시계 시장에서 매년 매출 상위권을 차지하며 독보적인 위상을 자랑하는 론진. 우아함, 역사, 품질로 이어온 1백86년의 전통을 지닌 론진은 시계 역사의 산증인으로 대변되며 매년 전통과 혁신이 조화를 이루는 타임피스를 선보인다. 올해 역시 모두를 놀라게 한 컬렉션으로 시계 역사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다. 계속 읽기

ShoW Time

갤러리

바젤월드 페어가 개최된 지난 3월, 스위스 바젤은 눈이 내릴 정도로
공기가 얼어붙었지만, 바젤월드 페어에 대한 기대감과 열기만큼은
어김없이 후끈 달아올랐다. 참여 브랜드 축소로 인한 우려와는 달리
발 디딜 틈 없이 인파로 북적인 바젤 페어 현장을 카메라에 담았다. 계속 읽기

캘빈클라인 미니멀

갤러리

캘빈클라인은 빈티지 타임피스에서 영감을 받아 클래식하면서도 절제된 세련미를 담아낸 ‘미니멀’ 컬렉션을 출시한다. 패브릭 패턴을 적용한  화사한 주얼리 워치로, 손목에 편안하게 감기는 얇은 스틸 브레이슬릿이 편안한 착용감을 선사한다. 계속 읽기

Great Explorer

갤러리

에디터 권유진

해밀턴이 올해로 파일럿 워치 제작 1백 주년을 맞았다. 항공 모티브로 꾸민 부스 디자인만으로도
예측할 수 있듯, 한 세기에 걸쳐 펼쳐온 항공 분야의 혁신이 오롯이 담긴 리미티드 에디션을 선보이며 이를 자축했고, 1940년대 군용 시계 복각 모델로 시계 애호가들의 기대에 부응했다. 미국 시계의 산증인인 동시에 스위스 워치메이킹 브랜드라는 차별화된 유산이 올해에도 빛을 발했다. 계속 읽기

Artistic eXploration

갤러리

에디터 배미진

세계적인 디자인 브랜드 비트라(Vitra)가 운영하는 비트라 디자인 뮤지엄은 현대 디자인사를
총망라한 곳으로, 상징적인 디자인 순례지 중 하나다. 올해 <스타일 조선일보> 바젤 특집호에서 이곳에 주목하는 이유는 지리적 위치가 지닌 특별함 때문이다. 아트 바젤과 바젤월드가 개최되는 예술의 도시 바젤에서 라인 강이라는 하나의 줄기를 따라 이어지는 독일의 바일 암 라인(Weil am Rhein)으로 거슬러 가면 이 아름다운 장소가 모습을 드러낸다. 바젤이라는 도시의 풍부한 감성이 넘쳐흘러 독일 가장자리에 위치한 비트라와 교감한다.
두 도시가 상징하는 예술적인 교집합에 대하여.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