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sight

갤러리

<Art + Culture Edition> 총괄 에디토리얼 디렉터 고성연

겨울바람이 차갑다고 집에만 웅크리고 있기에는 흥미로운 전시가 많다. 리처드 해밀턴, 전혁림 같은 거장부터 오세열, 이강소, 헤르난 바스 등의 중견 작가와 신진 작가에 이르기까지 선택의 폭도 넓다. 회화, 사진, 조각, 디자인, 원화, 왕실 소장품 등 장르도 다채로우니 이번 주말, 갤러리를 방문해보면 어떨까? 계속 읽기

가을의 질주를 더욱 경쾌하게 만드는 프리미엄 신차의 향연

갤러리

에디터 고성연

올가을 하이엔드 카 시장은 유난히 풍성하다. 점점 더 강해지고, 똑똑해지고, 경쾌해지는 하이엔드 카의 진화는 도무지 멈출 틈이 없는 듯 보인다. 다채로운 개성을 내세우며 속속 선보이고 있는 주요 프리미엄 신차를 소개한다. 먼저 빼어난 ‘프레스티지’ 이미지를 지닌 브랜드 롤스로이스는 8세대 ‘뉴 팬텀(New Phantom)’을 선보였다. 이번 모델은 전례 없는 비스포크 요소인 ‘더 갤러리(The Gallery)’를 도입해 주목을 끌고 있는데, 이는 고객이 원하는 예술 작품을 자동차 대시보드에 적용할 수 있는 옵션이다. 자동차 1백 년 역사상 최초로 예술적 요소를 대시보드에 반영한 사례라고. 앙증맞은 디자인으로 고정 팬층을 거느린 프리미엄 소형차 브랜드 MINI는 한국의 젊은 크리에이터를 위한 라이프스타일 플랫폼 ‘도미니크(Dominick)’ 론칭을 기념해 한정판 에디션을 내놓았다. 웹진, 전자 상거래 플랫폼 등이 합쳐진 모바일 사이트인 도미니크 플랫폼에서는 도시 감성을 반영한 ‘MINI 해치 도미니크 에디션’ 20대와 여유롭고 편안한 감성을 내세운 ‘MINI 클럽맨 도미니크 에디션’ 30대를 각각 판매한다. 토요타의 경우에는 새로운 TNGA 플랫폼과 2.5L ‘다이나믹 포스 엔진’, 동급 최고 수준의 마력을 자랑하는 하이브리드 시스템 등을 적용해 훨씬 더 강력하고 효율적인 차로 업그레이드된 점을 내세우는 8세대 ‘뉴 캠리(New Camry)’가 신차로 나왔다. 역동적이면서도 우아한 스타일로 비즈니스와 레저 활동 모두에 적합한 ‘BMW 뉴 6 시리즈 그란 투리스모’도 주목할 만하다. 지난 2010년 선보인 ‘5 시리즈 그란 투리스모’의 장점을 계승하면서도 ‘7 시리즈’와 동일한 플랫폼을 사용해 여러모로 장점이 많다는 모델. BMW는 주행거리가 최대 208km까지 늘어나고 반자율주행 기술까지 적용해 한층 똑똑해진 전기 자동차 ‘BMW i3 94Ah’도 내놓았다. 이 밖에 메르세데스-벤츠 모델로는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 ‘더 뉴 S-클래스’가 총 8개 라인업으로 시장에 나와 있다. 계속 읽기

이재이 & 댄 레벤슨 2인전,<나를 바라보는 기억들(Memories Look at Me)>

갤러리

에디터 고성연

다분히 의도적이고 창의적인 행위로서 경험에 ‘형태’를 부여하는 서사 개념을 탐구하는 2인 작가의 전시가 서울 갤러리 엠(Gallery EM)에서 오는 11월 18일까지 열린다. 서울 출생으로 뉴욕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작가 이재이(Jaye Rhee), 그리고 미국 출신으로 런던 로열 칼리지 오브 아트(RCA)에서 석사 학위를 취득한 작가 댄 레벤슨(Dan Levenson)의 2인전 <나를 바라보는 기억들(Memories Look at Me)>이다. 작품에서 묘사되는 서사는 자체적인 논리와 구조를 갖추고 있으면서 내레이터에게 다시 말을 건다는 발상이 흥미롭다. 갤러리 큐레이터는 “두 작가의 작업은 회상이나 상상 속 과거에 대한 열망을 표현한다”면서 “그 과거는 이상화된 것일 수도, 그렇지 않을 수도 있지만 서사 자체로는 충실하다”고 설명한다. 예컨대 이재이 작가의 사진 시리즈와 2채널 영상 작품인 ‘완벽한 순간(The Per-fect Moment)’을 보면, 한 화면에서는 나이 지긋한 무용수가 잊을 수 없는 기억이 된 젊은 시절 경험을 얘기하고, 다른 화면에서는 젊은 무용수가 이를 재현해내려는 움직임을 보여준다. 댄 레벤슨 작가의 작품은 가상의 학교인 취리히 미술학교를 무대로 하는데, 오래전 폐기된 학생들의 습작을 나타내는 회화 작품, 보관용 사물함, 의자와 말 드로잉 등으로 얘기를 펼친다. 그의 작업은 ‘결코 존재하지 않았던 기억에 대한 헌신’이라고. 홈페이지 www.galleryem.co.kr 계속 읽기

Santoni edited by_ Marco Zanini

갤러리

에디터 이지연 

올해로 여섯 번째를 맞은 ‘분더샵 패션 위크’의 스페셜 디자이너이자 이탈리아 명품 슈즈 브랜드 산토니(Santoni)의 새로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마르코 자니니(Marco Zanini)가 한국을 찾았다. 계속 읽기

BRING UP ART

갤러리

에디터 배미진(파리 현지 취재)

우리에게 익숙한 캐주얼 브랜드 헤지스(HAZZYS)가 파리 패션 위크 기간 동안 패션 피플들의 집결지인 마레 지구의 팝업 스토어에서 글로벌 프로젝트의 신호탄인 아티스트 컬렉션 첫 번째 버전을 선보였다. 글로벌 브랜드로서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지난 8월 국내 브랜드 최초로 세계 패션 트렌드의 중심지인 프랑스 파리의 편집숍 꼴레뜨에 입점한 데 이어, 파리지엔의 문화가 고스란히 녹아 있는 예술의 중심지 마레 지구에 팝업 스토어를 오픈하고 글로벌 라인 전략인 아티스트 에디션의 첫 번째 컬렉션을 2018년 1월까지 판매하는 것. 이 의미심장한 프로젝트의 첫 번째 아티스트 에디션을 선보인 작가는 프랑스의 유명 아트 디렉터이자 프랑스 화장품 브랜드 ‘불리(BULY) 1803’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람단 투아미(Ramdane Touhami)다. 파리와 런던을 오가는 여행을 주제로 헤지스의 클래식한 감성을 풀어냈는데, 부드러운 캐시미어와 풍성한 울 소재, 미묘하고 화사한 색감의 여성복, 도톰한 셔츠, 오버핏 코트까지 총 1백 가지 스타일을 선보인다. 팝업 스토어 장소 역시 매우 특별한 곳에 위치하는데, 화사한 볕이 들어오는 고즈넉한 공간에 위치한 헤지스의 마레 지구 팝업 스토어(45 Rue Saintonge 75003 Paris)는 근대 조각의 시조인 오귀스트 로댕이 작업하던 아틀리에다. 아티스트 에디션을 진열한 작은 정원은 로댕이 작품을 찍어내는 거푸집이 위치했던 곳으로, 예술적 영감이 가득 담긴 장소다. 매년 새로운 컬렉션을 선보일 계획이라는 헤지스의 아티스트 컬렉션의 다음 버전을 기대해본다. 계속 읽기

마이클 크레이그-마틴 개인전

갤러리

에디터 고성연

아일랜드 출신으로 영국 현대미술계의 대표 주자 중 한 명인 마이클 크레이그-마틴(Michael Craig-Martin) 개인전 <All in All>이 오는 11월 5일까지 서울 삼청로에 있는 갤러리 현대(www.galleryhyundai.com)에서 열린다. 지난 2012년 이후 5년 만에 개최되는 갤러리 현대에서의 두 번째 개인전이다. 작가의 근작부터 2017년 전시를 위해 제작한 신작까지 총 30여 점의 회화 작품을 만나볼 수 있는 기회다. 평생에 걸쳐 일상과 예술의 경계선을 탐구해온 작가 크레이그-마틴은 1941년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태어났지만 미국 예일대에서 순수미술을 전공하면서 개념미술, 미니멀리즘, 팝아트 등 현대미술의 전성기를 경험하고, 1966년 영국으로 이주해 20세기 후반 세계 미술계의 핵으로 떠오른 ‘yBa’ 작가들을 양성한다. 크레이그-마틴은 일상에서 볼 수 있는 흔한 물건을 소재로 삼되 군더더기 없이 간결한 형태와 밝고 강렬한 색으로 담아내는 회화 작품이 연상되는 작가다. 2000년대 이후로는 캔버스가 아닌 알루미늄 판을 사용했다. 이번 전시에 소개하는 작품 역시 노트북, 아이폰, USB, 전구 등 속도감 있는 요즘 소비문화를 반영하는 일상의 사물을 단순화된 이미지로 자주 등장시키는데, 사실 오브제 자체가 지니는 의미는 전혀 없고 그저 선과 면, 색 같은 미술의 기본 요소로 사용된다. 이에 대해 크레이그-마틴은 “사물이 아주 간단하고 투명한, 더 이상 쪼갤 수 없는 상태에 이를 때까지 가보려고 한다”라고 설명한다. 관객들이 감각적 체험을 하고 창의력을 발휘해 주체적 해석을 하도록 유도하려는 의도가 담겨 있다고.문의 02-2287-3500 계속 읽기

가을바람 타고 온 스마트 기기의 유혹

갤러리

에디터 고성연

기능이 한층 개선된 것은 물론이고 상큼한 디자인으로 단장한 스마트 기기들이 가을을 물들이고 있다. 일상의 필수품이기도 하지만 ‘스마트 패션(smart fashion)’ 미학으로 유혹의 손길을 내미는 다양한 디지털 디바이스 신제품을 소개한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노트 시리즈 최신작 ‘갤럭시 노트8’을 선보였다. 몰입감은 키우고 베젤은 최소화했다는 ‘인피니티 디스플레이(Infinity Display)’ 디자인을 입혀 역대 갤럭시 노트 시리즈 중 가장 큰 6.3형 화면을 자랑하는 데다 1천2백만 화소 듀얼 카메라를 장착하는 등 여러모로 업그레이드를 꾀한 갤럭시 노트8은 미드나이트 블랙, 오키드 그레이, 메이플 골드, 딥 씨 블루 등 총 네 가지 색상으로 나왔다. 소니 코리아는 파스텔 톤의 은은한 색상이 매력적인  ‘h.ear 2 시리즈’ 헤드폰과 이어폰 5종을 새로 내놓았다. 2015년 가을에 나온 h.ear 시리즈는 강렬한 원색이 돋보였는데, 이번에는 h.ear 2 시리즈는 단순미 있는 디자인을 더욱 돋보이게 해주는 부드러운 파스텔 톤 컬러가 특징이다. 호라이즌 그린, 트와일라잇 레드, 그레이시 블랙, 페일 골드, 문릿 블루 등 다섯 가지 색상이 있다. 소니 코리아는 또 35g의 무게에 부드럽게 휘는 소재를 사용해 목과 어깨에 부담 없이 착용할 수 있는 무선 넥밴드 이어폰 ‘WI-C400’도 선보였다. 독일 오디오 브랜드 젠하이저어의 한정판 마이크도 눈길을 끈다. 유수 음악계 거장들이 애용한다는 콘덴서 마이크 ‘노이만 U87’ 탄생 5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전 세계적으로 5백 대만 한정판으로 제작한 ‘U87 로디움(Rhodium)’ 에디션이다. 희귀성에서 금을 능가한다는 로디움으로 만들었기 때문에 붙은 이름이다. 국내에서 판매되는 수량은 20대. 가격은 4천5백99US달러(부가세 미포함). 판매 창구는 지노프로(http://www.zinopro.com). 이 밖에 초보자들도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와콤의 5만원대 펜 태블릿 ‘원바이와콤(OneByWacom)’도 주목할 만하다. 온라인 마켓 11번가를 통해 단독 선보인 이 제품은 무게 250g의 무건전지 펜으로, 스케치부터 채색까지 정밀한 디자인 작업을 할 수 있다.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