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lightful Acts

갤러리

에디터 이지연 | 헤어 이소영(제니하우스) | 메이크업 김자영(제니하우스) | 스타일리스트 선희정 | 세트 스타일리스트 박주영 | 어시스턴트 김은서 | photographed by zo sun hi

왕족들의 진귀한 물건을 모아둔 비밀스러운 공간, ‘호기심의 방(Wunderkammer)’에서 영감을 받은 감미로우면서 톡톡 튀는 패턴과 컬러, 아티스틱한 모티브를 반영한 아이그너의 2018 F/W 컬렉션과 배우 한고은의 유쾌한 만남. 사랑스러운 에너지로 가득했던 그 현장을 카메라에 담았다. 계속 읽기

Refined luXe

갤러리

에디터 이지연

배우 김남주가 밀라노를 찾았다. 지난 9월 파비아나 필리피(Fabiana Filippi)가
새로운 밀라노 본사를 공개하면서 2019 S/S 컬렉션을 선보였기 때문. 장인 정신과 전통,
페미닌한 실루엣으로 아름다운 역사를 이어가고 있는 파비아나 필리피와 김남주의 스페셜 모먼트. 계속 읽기

2018 F/W Menswear

갤러리

에디터 권유진]
레트로, 스트리트 패션, 밀레니얼 세대. 이젠 이 단어들 없이는 패션 트렌드를 이야기할 수 없다. 디지털 세대의 요구를 적극적으로 반영하면서 브랜드의 정체성 또한 더욱 견고히 하고자 하는 럭셔리 하우스의 전략은 런웨이는 물론 남자들의 스타일을 변화시키고 있다. 당신이 기억해야 할 트렌드 키워드 7.
0102
Trend 1_ Check Point 남녀 구분 없이 체크 패턴 자체가 쏟아지듯 출시되는 요즘, 2018 F/W 컬렉션에서 체크 패턴을 선보인 브랜드는 체크 패턴의 원조라 할 수 있는 버버리를 필두로, 알렉산더 맥퀸, 베르사체, 프라다, 구찌 등 모두 나열할 수 없을 정도로 많다. 한 가지 체크 아이템만이 아닌, 패턴과 컬러가 다양한 체크를 말 그대로 머리부터 발끝까지 ‘도배’한 코디네이션이 주를 이루니 체크 패턴이 이번 시즌 메가 트렌드임에는 이견이 없다. 참고로 이번 시즌의 체크 트렌드를 제대로, 스타일리시하게 소화하려면 최소 두 가지 이상의 각기 다른 체크 패턴을 믹스해야 한다. 상·하의를 모두 체크로 연출하는 것이 부담스럽다면 체크 재킷 & 체크 슈즈, 체크 팬츠 & 체크 모자처럼 서로 다른 카테고리의 체크 아이템을 두 가지 이상 믹스하는 것도 방법 중 하나다.
Trend 2_ Hiking Nomad 여유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영위하고 미지의 세계를 탐험하고자 하는 남자의 본능적인 욕망은 럭셔리 하우스에서 선보이는 고급스러운 아웃도어 웨어에 고스란히 녹아들었다. 여행과 탐험이라는 주제에서 빼놓을 수 없는 루이 비통을 포함해 구찌, 에르메네질도 제냐, 프라다 등의 F/W 컬렉션을 살펴보면 이번 시즌에 트레킹 부츠와 아노락 점퍼를 하나쯤 구입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그만큼 지금 막 산에서 내려온 듯한 트레킹 룩이 강세를 이뤘는데, 이는 헐렁한 실루엣과 스타일링으로 1990년대 복고적인 분위기를 미묘하게 더하거나(프라다, MSGM, 마르니), 캐시미어, 퍼, 가죽 등 고급 소재를 접목해 어느 정도는 격식을 갖춘 룩(루이 비통, 펜디, 에르메네질도 제냐)으로 양분화되었다. 나아가 수트, 정장 재킷 등의 포멀 웨어를 변형해 적용하거나 아웃도어적 디테일을 더해 활동성과 기능성을 높인 비즈니스 룩을 제안했다는 점도 신선한 변화다. .
0304
Trend 3_ Home Run! 구찌의 2018 프리폴 및 F/W 컬렉션이 공개된 후 가장 화제가 된 아이템은 다름 아닌 MLB 베이스볼 캡이었다. 아메리칸 스포츠를 사랑하는 남자라면 하나쯤은 가지고 있을 MLB 모자에 구찌 로고와 상징적인 자수 디테일을 더했으니 패션과 스포츠를 모두 사랑하는 이들이라면 지갑을 열 수밖에 없는 아이템이다. 게다가 스포츠 웨어에 볼 캡을 더하는 뻔한 공식이 아닌 롱 코트나 재킷에 매치하는 명민한 스타일링으로 신선함을 보여주었으니 반응이 가히 폭발적일 수밖에. 스트리트 패션을 주도하고 있는 베트멍, 발렌시아가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뎀나 즈바살리아는 볼 캡을 런웨이에 등장시킨 것을 넘어 자선단체인 월드 푸드 프로그램에 판매 수익으로 에너지 바를 기부하는 볼 캡을 만들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자칫 잘못하면 10대의 룩으로 보일 수 있는 캡 모자를 하이패션에 맞게 보다 럭셔리하게 풀어낸 브랜드는 펜디다. 미니멀한 캡 디자인에 나일론, 가죽, 코듀로이 등 다양한 소재를 믹스해 럭셔리한 볼 캡을 탄생시킨 것. 특히 수트에 볼 캡과 스니커즈를 매치한 룩은 비즈니스 웨어의 틀을 깬, 꼭 한번 시도해볼 만한 스타일링이다.
Trend 4_ High Teen 이 페이지 왼쪽, 디올 옴므의 룩을 확인해보자. 헐렁한 데님 팬츠에 스니커즈, 큼직한 스웨트셔츠, 길게 늘어뜨린 벨트까지. 어딘가 모르게 친숙한 느낌이 들지 않는가? 바로 1990년대를 주름잡고, 그 당시 우리가 즐겨 입던 스타일이 아니던가! 이런 1990년대 레트로 무드는 지금의 밀레니얼 세대를 열광시키는 패션 코드로 화려하게 컴백해 하이패션의 무대마저 레트로와 젊음이 어우러진 틴에이저 스타일로 탈바꿈시켰다. 디올 옴므 2018 F/W 런웨이 현장은 쇼장 자체를 1990년대 청소년의 방에서 볼법한 장식으로 꾸민 것은 물론, 실제 1990년대를 평정한 슈퍼모델들과 차세대 모델들이 함께 등장해 다양한 연령층의 남성을 위한 뉴 룩을 제시했다. 이처럼 패션 피플들의 추억을 자극하는 다양한 레트로적인 요소를 유스 컬처로 재해석해 선보이는 럭셔리 하우스의 움직임은 디올뿐만 아니라 루이 비통, 발렌시아가, 프라다 등에서도 적극적으로 보여주었다.
0506
Trend 5_ Invest in a Shearling 올겨울 당신이 투자해야 할 아우터는 패딩이 아닌 시어링 퍼, 즉 양피 코트다. 물론 아웃도어 룩과 스트리트 패션의 강세로 패딩 역시 트렌드 전선을 지키고 있지만, 여자가 봐도 탐날 만큼 우아하고 아름답기까지 한 에르메스의 시어링 코트를 본다면 패딩 대신 시어링 코트를 선택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슬림해 보이면서 클래식한 스타일을 연출하려면 기장이 긴 롱 코트를, 보다 경쾌한 무드로 젊은 감성을 더하고 싶다면 피코트나 바이커 스타일의 오버 핏 쇼트 재킷을 선택하자. 이 모두 포멀한 수트에는 물론 캐주얼 룩, 심지어 스포츠 웨어에도 잘 어울리는 데다 나이가 들어서까지 클래식하고 남성적인 멋을 발산할 테니, 사실상 투자할 만한 가치가 있는 셈이다. 이번 시즌, 대를 물려도 좋을 정도로 가치가 평생 지속될 ‘인생 양피 코트’를 만나고 싶다면 에르메스를 포함해 벨루티, 살바토레 페라가모, 버버리, 루이 비통, 보테가 베네타에서 찾을 수 있을 것이다.
Trend 6_ High Brown 이번 시즌 남성 컬렉션의 키 컬러인 브라운을 두고 많은 외신들은 이렇게 표현했다. ‘Brown is New Navy(브라운은 새로운 네이비 컬러다)’. 이는 남자들의 룩에서 에센셜 컬러로 꼽히는 네이비를 대체할 새로운 컬러가 바로 브라운 컬러라는 뜻이다. 거의 모든 패션 하우스에서 브라운을 키 컬러로 내세웠는데, 컬렉션 전반을 브라운 계열로  물들인 루이 비통을 대표로, 에르메스, 살바토레 페라가모는 타임리스한 아이템에 브라운 컬러를 더해 클래식한 멋을 강조했다. 보다 쿨한 감성을 가미한 브라운 컬러 코디네이션은 실루엣이 여유로운 피코트가 돋보이는 에르메네질도 제냐의 룩을 참고할 것. 좀 더 용기 있게 브라운 컬러를 즐기고 싶다면 브라운 수트로 눈을 돌릴 때다. 이때 원단 자체에 패턴을 더한 것을 고르거나 핑크, 블루 등 대비되는 컬러의 타이나 셔츠로 포인트를 주면 브라운만큼 세련된 컬러가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될 것이다.
07
Trend 7_ Logo Mania 1990년대 이후 브랜드의 유산이 이토록 드라마틱하게 빛나던 때가 또 있었던가. 로고 아이템은 이젠 과시를 위한 상징물이 아닌, 과감하게 드러내고 표현하는 것을 주저하지 않는 밀레니얼 패션의 새로운 언어이자 위트를 더하는 하나의 방식이 되었다. 로고야말로 브랜드의 가장 큰 자산이자 현재 가장 뜨거운 트렌드인 것. 펜디는 이번 시즌에도 FF 로고를 여성복에는 물론 남성복에서도 주요 패턴으로 등장시켰다. 다양한 카테고리에 로고를 가득 채우고, 여기에 FF의 가치를 알리는 키워드인 family(가족), freedom(자유) 등의 레터링을 더해 로고가 고리타분한 과거의 유산이 아닌 위트 넘치는 아이콘임을 여실히 드러냈다. 루이 비통 역시 다양한 로고 디자인으로 스트리트 감성과 브랜드의 가치를 동시에 불어넣었으니, 여기서 분명한 것은 젊고 스타일리시한 포인트를 원한다면 지금 가장 핫한 로고 패턴을 두려워하지 말라는 사실!
계속 읽기

Check, please

갤러리

에디터 권유진 |  photographed by park gun zoo

클래식을 대표하며 타임리스한 패턴으로 사랑받는 체크. 이번 시즌, 레트로 무드와 함께 익숙하면서도 새로운 모습으로 화려하게 귀환한 체크 패턴의 매력. 계속 읽기

Autumn traveler

갤러리

메이크업, 헤어 Jenny Oㅣ모델 Cole Bollmanㅣ스타일리스트 채한석ㅣphotographed by  lee sang hun

황량함마저 매혹적인 가을에 떠나는 여행. 2018 F/W 맨즈 웨어 셀렉션. 계속 읽기

Modern Classic

갤러리

에디터 이지연 l 스타일리스트 채한석 l 모델 김아현, 전준영 l 메이크업 홍현정 l 헤어 한결 l photographed by jung ji eun

전통적인 실루엣에 컨템퍼러리한 감성을 불어넣어, 다채로운 소재와 컬러 팔레트의 조화가 돋보이는 특유의 유연한 스타일링으로 완성한 살바토레 페라가모의
2018 F/W 컬렉션. 브랜드의 시그너처 간치니 로고를 더욱 세련되게 재해석한 액세서리 라인 또한 눈여겨볼 것. 계속 읽기

The spirit of fall

갤러리

메이크업 & 헤어 Jenny O | 모델 Mackenzie Mcdonald | 스타일리스트 채한석 | photographed by  jung ji eun

찬 바람과 함께 찾아온 아우터웨어의 계절. 가을의 무게를 흔쾌히 느껴라. 기분 좋은 터치와 시선이 함께한 LA 스토리. 계속 읽기

Love new it bag

갤러리

에디터 이지연 l photographed by park gun zoo

유려한 곡선과 차분한 색조, 아티스틱한 터치로 올가을 당신의 마음속에 새롭게 자리 잡을 2018 F/W 여성 뉴 백 컬렉션. 계속 읽기

Urban GYPSY

갤러리

헤어 김정한 l 메이크업 손대식 l 스타일리스트 유현정 l 세트 스타일리스트 박주영 l 에디터 배미진, 권유진, 이지연 l 어시스턴트 김은서ㅣphotographed by kim hee june

자유로움과 여성스러움, 배우로서의 깊은 숨결이 느껴지는 이나영과 마이클 코어스의 오늘.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