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통 골프 코스 홈과 프라이빗 리조트의 만남 Alpensia Estate

갤러리

에디터 배미진

소수의 선택받은 사람을 위한 ‘VVIP 리조트’로 알려진 알펜시아. 영화에 등장한 스키 점프대와 워터 파크, 11km에 달하는 산책로까지 갖춘 이 거대한 리조트의 가장 큰 매력은 골프 코스를 정원처럼 조망할 수 있는 프라이빗 리조트, 알펜시아 에스테이트다. 휴식과 완벽한 라운딩의 조화, 럭셔리 리조트의 … 계속 읽기

100% 디자인런던 (100% design london) 한국관 2010 london design festival

갤러리

글 고성연 기자(영국 런던)

‘밀라노가구박람회’, ‘파리 메종 오브제’ 등과 함께 세계 최고의 디자인 행사로 통하는 영국의 ‘런던디자인페스티벌’.  해마다 9월이면 런던을 개성 넘치는 색채로 물들이는 디자인 축제다. 그중에서도 가장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는 행사인 ‘100% 디자인 런던(100% Design London)’의 한국관을 찾아가보았다. 젊고 신선한 디자인의 열정이 … 계속 읽기

return of the man

갤러리

에디터 배미진 | 남자 헤어 한지오(유지승 뷰티 살롱) | 메이크업 이태리 | 여자 헤어&메이크업 고유경 | 스타일리스트 김우리 | 모델 박시후, 양윤영(에스팀) | photographed by ahn joo young 

드라마 <역전의 여왕>으로 돌아와 여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부드럽고 맑은 얼굴을 가진 박시후의 겨울을 위한 레이어드 룩. 블랙 롱 코트 1백53만원 엠포리오 아르마니. 밀리터리 프린트의 팬츠 65만원 디스퀘어드 2 by 분더샵. 블랙 니트 암 워머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남자) 와인 컬러 레더 … 계속 읽기

oh, my pet!

갤러리

에디터 권유진 | 스타일리스트 김영지 | 강아지 모델 초코 photographed by yum jung hoon

한 가정의 영원한 막내이자 애교 덩어리인 반려견을 위해 준비했다. 실용성과 트렌디한 디자인으로 반려견은 물론 주인의 패션까지 한 단계 업그레이드해줄 애견용품 컬렉션. 주인의 패션 스타일을 반영한 실용적인 애견용품 애완견을 반려견이라고 부르기 시작한 것은 불과 몇 년 전의 일이다. 이는 단순히 애완동물이라는 … 계속 읽기

scent of a man

갤러리

에디터 권유진 | photographed by yum jung hoon

어느새 무더운 여름이 지나고 겨울의 찬 바람이 공기를 점령하는 이맘때, 깊이감이 느껴지는 향수는 남성의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더욱 돋보이게 한다. 올가을과 겨울 남성의 옷깃에 따스함을 남겨줄 남성 향수를 소개한다.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반클리프 아펠 미드나이트 인 파리 반클리프 아펠 부티크의 … 계속 읽기

lace up your shoes

갤러리

에디터 권유진 | photographed by yum jung hoon

마치 코르셋으로 허리를 꽉 조인 듯 아찔한 라인의 레이스업 앵클부츠와 클래식한 남성 구두를 연상케 하는 옥스퍼드 슈즈, 그리고 군화에서 모티브를 얻은 워커의 공통점은? 바로 신발을 끈으로 묶어 발에 꼭 맞게 여미는 레이스업 슈즈라는 것. 굽 낮은 단화부터 아찔한 힐까지 레이스업에 … 계속 읽기

lace works

갤러리

에디터 배미진 | photographed by yum jung hoon

세상의 모든 오픈 워크 기법의 영감이 된 레이스. 15세기 유럽에서 은밀하게 속옷을 꾸미는 데 사용했던 레이스는 이제 가방과 슈즈, 의상까지 모든 패션을 지배하는 요소가 되었다. 럭셔리함과 섬세함, 여성스러움을 상징하는 레이스 아이템.   (위부터) 이너로 블랙 컬러 보디수트가 매치된 브라운 레이스 … 계속 읽기

skeleton machine

갤러리

에디터 배미진 | photographed by yum jung hoon

시계 내부가 투명하게 들여다보이는 스켈레톤 워치. 핸즈의 움직임에 따라 무브먼트의 움직임을 하나하나 확인할 수 있어 오토매틱 워치의 생명력이 그대로 느껴진다. 하이 컴플리케이션 워치의 예술성을 가장 극명히 확인할 수 있는 스켈레톤 워치 컬렉션.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위블로 에어로 뱅 골드 … 계속 읽기

new classic bags 2010

갤러리

에디터 배미진 | photographed by yum jung hoon

클래식의 대명사가 되어버린 샤넬과 에르메스도 좋지만, 30대에게는 ‘아직은 이르다’는 느낌이 든다. 하지만 내년이면 들지 못할 트렌디한 백도,정통성이 흔들리는 ‘핫’한 브랜드의 백도 아닌, 30대를 위한 진정한  ‘my bag’은 없는 것일까? 10년을 들어도 질리지 않을, 세월의 가치를 보장받을 수 있는 뉴 클래식 … 계속 읽기

total effects

갤러리

에디터 배미진 | photographed by yum jung hoon

화장품 가짓수는 더 많아지고, ‘젊어지는’ 다양한 효능을 내세우는 프리미엄 브랜드들도 점점 늘어나 30대 중반 이후의 여성들에게 화장품을 선택하는 일은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다. 토털 케어가 필요한 중장년 여성들에게 꼭 맞는 브랜드와 아이템은 어떤 것일까? 브랜드별 라인을 공략하라 항상 사용하던 브랜드라 …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