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mantic Poetry

갤러리

에디터 배미진 | photographed by park gun zoo

스치고 지나는 소매 자락을 따라 은근히 이어지는 싱그러운 파촐리 향, 로맨틱한 향기를 품은 그녀의 인생에서 가장 아름다운 순간은 바로, 봄의 설렘으로 가득한 지금이다. 계속 읽기

Magic of Mask

갤러리

photographed by park gun zoo

칙칙하고 푸석해진 피부를 위해 단 20분만 붙였다 떼어내면 되니 간편함에서도 단연 최고인 시트 마스크. 피부 고민에 따라 출시되는 마스크 팩부터 에센스 한 병 분량을 통째로 넣은 제품까지, 선택의 폭도 매우 넓다. <스타일 조선일보> 기자들이 일주일간 꼼꼼하게 테스트해보고 평가한 시트 마스크 리얼 체험기. 계속 읽기

2015 New Whitening

갤러리

에디터 배미진 | photographed by park gun zoo

화이트닝은 더 이상 스페셜한 케어가 아니라 매일 실천해야 할 뷰티 습관이 되었다. 에센스형 토너로 시작하는 수분 케어를 기본으로 스폿 케어, 다크서클 케어로 이어지는 꼼꼼한 관리, 절대 빼놓지 말아야 할 다양한 텍스처의 자외선 차단제까지, 2015년 더욱 편리하고 촉촉해진 새로운 화이트닝 제품만 모아 소개한다. 계속 읽기

Luxury Wedding Gifts

갤러리

인턴 에디터 김수경 | photographed by park gun zoo

예단 화장품은 웨딩을 아름답게 만드는 귀한 선물이다. 예를 표하기 위해 가장 귀한 비단을 드리던 그 마음 그대로, 세심하게 선택한 화장품 예단은 여자들만의 친밀한 대화를 이끌어내는 다정한 매개체가 되기도 한다. 오랜 시간 사랑받아온 럭셔리 코즈메틱 브랜드의 스테디셀러 제품부터 탁월한 효과를 발휘하는 특별한 성분의 안티에이징 화장품까지 아름다움의 정수만 모은 예단 화장품 세트를 소개한다. 계속 읽기

Synergy Effect

갤러리

에디터 배미진, 이예진 | photographed by park gun zoo

맑고, 매끈하고, 탄력 있는 피부를 위한 노력은 새해에도 계속된다. 오늘날의 안티에이징은 단기간 사용하는 집중 케어의 의미보다는 1년 내내 힘쓰는 필수 제품으로 자리 잡았다. 지금 갖고 있는 제품의 효과를 극대화하거나 건강한 피부의 토대를 만드는 시너지 코즈메틱을 선택하는 것이 현명한 방법일 듯. 계속 읽기

THE BEAUTY

갤러리

에디터 이예진 | photographed by park gun zoo

홀리데이 선물에 빠질 수 없는 뷰티 리스트. 프리미엄 스킨케어 라인과 에센셜 메이크업 팔레트, 남성용 그루밍 아이템, 누구나 좋아할 만한 향수까지. 계속 읽기

Rare Luxury

갤러리

에디터 배미진 | photographed by park gun zoo

프레스티지 화장품을 창시한 에스티 로더의 비전은 가장 진귀한 성분과 최신 테크놀로지를 절묘하게 결합한 하이엔드 세럼, 리-뉴트리브 얼티미트 다이아몬드 스컬프팅/리휘니싱 듀얼 인퓨전으로 이어진다. 계속 읽기

Golden Premium

갤러리

에디터 권유진 | photographed by park gun zoo

눈부시게 반짝이는 골드는 눈으로 보기에도, 피부에도 좋다. 24K 순금이 함유된 세럼부터 골드 패키지로 아름답게 장식한 향수까지 화려함을 더하는 단 하나의 터치, 골드 뷰티 아이템. 계속 읽기

Audacious Beauty

갤러리

배미진

누구나 아름다움에 대한 자신만의 정의가 있을 것이다. 사랑스럽거나 귀엽거나 혹은 관능적인 것일 수도 있다. 올해 탄생 20주년을 맞은 뷰티 브랜드 나스(NARS)는 아름다움의 정의로 조금 어렵지만 의미심장한, ‘대담한 아름다움(audacious beauty)’을 이야기한다. 클래식 뷰티에서 발현된 가장 모던한 아름다움에 대한 나스의 특별한 견해. 계속 읽기

Y-Line Signature

갤러리

에디터 배미진 | photographed by park gun zoo

2014년 상반기, 입생로랑 뷰티의 광풍에 모두 놀랐다면 이제 더 과학적이고 치밀해진 입생로랑의 새로운 스킨케어, Y·쉐이프 컨센트레이트와 크림으로 얼굴, 목, 쇄골 끝까지 팽팽히 전해지는 젊음을 느껴볼 차례다.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