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밀턴 해밀턴 벤츄라 클래식 S & L

갤러리

해밀턴은 벤츄라 컬렉션 탄생 60주년을 기념해 오리지널 모델을 재해석한 ‘해밀턴 벤츄라 클래식 S & L’을 공개했다. 클래식 타임피스를 재현하기 위해 유행을 타지 않는 데님 소재를 스트랩에 접목했으며, 3D 프린팅으로 제작한 진 패턴은 스테인리스 스틸 케이스에 장착한 다이얼에 모던한 감각을 불어넣는다. 문의 02-3467-8361 계속 읽기

이자벨 마랑 에뚜왈 BRYCE 스니커즈

갤러리

이자벨 마랑 에뚜왈은 스트리트 감성을 담은 ‘BRYCE’ 스니커즈를 선보였다. 그래피티 프린트 로고 디테일과 뒤축의 골드 가죽 패널이 특징으로, 소가죽 100%를 사용해 부드러우며 편안한 착용감을 느낄 수 있다. 문의 02-516-3737 계속 읽기

오메가 스피드마스터 문워치 아폴로 17호 45주년 기념 리미티드 에디션

갤러리

오메가는 최초 달 착륙 미션 45주년을 기념하는 ‘스피드마스터 문워치 아폴로 17호 45주년 기념 리미티드 에디션’을 선보인다. 세라골드™ 타키미터 스케일을 장착한 블루 세라믹 베젤 링이 특징이며, 다이얼 위에 로고와 핸즈, 그리고 인덱스를 18K 옐로 골드로 제작했다. 문의 02-511-5797 계속 읽기

리차드 밀 아트 & 엘레강스 리차드 밀 2017 개최

갤러리

리차드 밀은 쉽게 보기 힘든 콘셉트 카와 다양한 문화 행사를 경험할 수 있는 ‘아트 & 엘레강스 리차드 밀’을 개최했다. 리차드 밀의 주요 이벤트로 자리 잡은 이 행사는 프랑스의 아름다운 샹티이 고성에서 진행되었으며, 브랜드의 파트너들과 함께 관람객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문의 02-512-1311 계속 읽기

랑방스포츠 리카르도 백팩

갤러리

랑방스포츠는 럭셔리하면서도 스포티한 감성을 느낄 수 있는 ‘리카르로 백팩’을 새롭게 선보인다. 이탈리아산 가죽에 고급스러운 패턴을 적용해 스포티한 무드를 완성했으며, 여유로운 수납공간과 사이드 지퍼, 드로스트링 디테일로 실용성을 더했다. 트렌디한 감성의 리카르도 백팩은 2가지 컬러로 만나볼 수 있다. 문의 02-3438-6252 계속 읽기

아.테스토니 2017 A/W 남성 토트백

갤러리

아.테스토니는 부드러운 송아지가죽을 사용해 고급스러우면서 빈티지한 감성을 느낄 수 있는 빅 사이즈 ‘남성 토트백’을 출시했다. 넉넉한 수납공간과 튼튼한 핸들 스트랩으로 실용성을 높였고, 내장된 스트랩으로 3가지 스타일링을 연출할 수 있어 비즈니스 백이나 데일리 백으로 제격이다. 문의 02-3438-6271 계속 읽기

에르메스 When Two Galaxies Merge

갤러리

에르메스는 작가 양아치의 개인전, 만날 수 없는 것들이 만나는, 혹은 필연적으로 만날 수밖에 없는 것들이 만나는 순간에 관한 특별한 전시인 <When Two Galaxies Merge>를 개최했다. 아뜰리에 에르메스에서 개최하는 이번 전시에서는 작가 양아치가 제안하는 전시장 속 다양한 오브제를 감상할 수 있다. 전시는 11월 22일까지 진행된다. 문의 02-544-7722 계속 읽기

샤넬 코코 크러쉬 브라이덜 컬렉션

갤러리

샤넬은 세밀한 퀼트 패턴을 바탕으로 탄생한 ‘코코 크러쉬 브라이덜 컬렉션’을 공개했다. 심플함 사이로 과감한 시도와 모던한 감각을 느낄 수 있는 이번 컬렉션은 샤넬 화인 주얼리의 근본적 가치인 정교한 세련미를 유감없이 표현했다. 문의 080-200-2700 계속 읽기

살바토레 페라가모 플레인 웨이브 이브닝 슈즈

갤러리

살바토레 페라가모는 우아한 매력을 뽐내는 플레인 웨이브 이브닝 슈즈를 출시한다. 살바토레 페라가모의 작품에서 영감을 얻어, 지극히 현대적이며 미니멀리즘적인 무드로 오리지널 ‘F 웨지’를 새롭게 재해석한 이 슈즈는 유행을 타지 않는 색대비를 통해 에지 있고 화려한 룩을 연출해준다. 문의 02-3430-7854 계속 읽기

샤넬 라 크렘 망

갤러리

샤넬은 1927년 마드모아젤 샤넬이 개발한 핸드크림에서 영감을 받은 ‘라 크렘 망’을 선보인다. 손과 네일을 위한 완벽한 케어 제품인 라 크렘 망은 물에 매끈하게 마모된 조약돌 같은 인체 공학적 패키지가 특징이다. 환절기, 건조해진 손을 샤넬의 라 크렘 망으로 부드럽게 관리해보자. 문의 080-332-2700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