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ppy Together!

조회수: 1656
5월 06, 2015

에디터 배미진, 김지혜 | 포토그래퍼 박건주





하나보다는 둘, 함께하면 시너지 효과를 톡톡히 발휘하는 뷰티와 패션의 컬래버레이션 소식. 이미 칼 라거펠트를 비롯해 무라카미 다카시 등 아티스트들과 꾸준히 협업해온 슈에무라가 액세서리 디자이너 야즈부키와 손잡았다. 최근 SNS와 블로거들 사이에서 필수품으로 통할 만큼 핫한 입술 클러치 백과 앤디 워홀, 메릴린 먼로처럼 유명인을 팝아트 일러스트로 풀어낸 액세서리 모두 그녀의 작품. 이렇게 독특하면서 펑키한 야즈부키의 성향을 그대로 담은 컬래버레이션 제품은 하나같이 장난기가 가득하다. 빈티지 북, 시리얼 박스처럼 일상생활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아이템으로 클러치를 제작해 패션 피플들의 위시 리스트에 오른 올림피아 르 탱은 또 어떤가. 헤라와 협업한 올림피아 르 탱은 이번 시즌 시그너처인 크레용 패턴을 제품에 담았다. 컬렉션에서 선보인 크레용 패턴 칼라 원피스와 깜찍한 핸드백만큼이나 사랑스러운 아이템이 여성들의 손길을 기다리고 있다. 한편 1960년대에 미니스커트와 스페이스 룩을 창조한 디자이너 앙드레 쿠레주와 에스티 로더는 미래적인 메이크업 스타일을 제안한다. 기존의 에스티 로더에서 볼 수 없었던 혁신적인 디자인이 시선을 사로잡는데, 쿠레주만의 미니멀한 실루엣과 투명한 비닐 소재를 닮은 패키지가 무엇에 쓰는 물건인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베르사체를 거쳐 현재는 자신만의 레이블로 영국의 패션을 책임지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디자이너 크리스토퍼 케인은 모던한 메이크업의 선두 주자 나스에 새로운 옷을 입혔다. ‘케인 코드’라 불리는 네온과 뉴트럴 컬러 조합이 반영된 제품은 지금이 아니면 만날 수 없으니 서둘러야 할 것.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아이러브 마이 슈슈 팔레트. 12g, 8만5천원대 슈에무라. 올림피아 르 탱 컬렉션 아이 팔레트 2g x 6 6만5천원대, 올림피아 르 탱 컬렉션 루즈 홀릭 스위트 핑크 3g 3만5천원대 모두 헤라. 크리스토퍼 케인 스타스케이프 블러셔. 4.5g, 4만원 나스. 꾸레주 컬렉션 일루미네이션 페이스 파우더. 7g, 6만5천원대 에스티 로더. 크리스토퍼 케인 글로우 핑크, 뉴클리어스 각 6ml, 3만6천원 나스. 꾸레주 컬렉션 립 바이저 코랄. 10ml, 3만5천원대 에스티 로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