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s

조회수: 2082
6월 05, 2019

에디터 고성연

초여름을 설레게 하는 하이엔드 카의 유혹















여기저기에서 들려오는 신차 출시 소식은 귀를 솔깃하게 하고 시선을 사로잡는다. 인간의 질주 본능만큼이나 하이엔드 카의 진화도 고삐를 늦출 생각이 없는 듯하다. 포르쉐 코리아는 모터쇼를 통해 브랜드 아이콘인 911의 8세대 모델과 ‘페이스 리프트’를 반영한 콤팩트 SUV ‘신형 마칸’ 등을 국내 최초로 공개했다. 6기통 수평대향 터보차저 엔진과 10.9인치 터치스크린 모니터를 장착하는 등 더 강력해진 ‘신형 911 카레라 4S’는 정지 상태에서100km/h까지 가속하는 데 3.6초, 최고 속도는 306km/h에 이른다고. 포르쉐는 미래 전략의 한 축인 하이브리드 모델 ‘신형 카이엔 E-하이브리드’도 최근 선보였으며 오는 9월에는 글로벌 무대에서 브랜드 최초의 순수 전기차 ‘타이칸’을 내놓을 예정이다. 영국 슈퍼카 브랜드 애스턴마틴은 브랜드 역사상 가장 빠른(유럽 기준 최고 속도 340km/h) 컨버터블 모델인 ‘DBS 슈퍼레제라 볼란테’의 이미지를 공개했는데, 최첨단 단열 기능 등을 갖춘직물 시스템 덕에 아름다운 루프 라인을 뽐낸다. 올 하반기 국내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마세라티는 V8 엔진과 ‘Q4 사륜구동 시스템’을 결합하고 최대 가속 성능을 가능케 한다는 ‘코르사’라는 주행 모드를 갖춘 슈퍼 SUV ‘르반떼 트로페오’를 선보였는데, 국내에서는 10대만 한정 판매한다. 토요타 코리아는 도심형 SUV인 5세대 풀 체인지 모델 ‘뉴 제너레이션 RAV4’를 공개했다. ‘크로스 옥타곤’을 모티브로 한 날렵한 익스테리어 디자인이 세련된 느낌을 더해준다는 평가다. 링컨 코리아는 2세대 링컨 MKX의 페이스 리프트 모델인 대형 SUV ‘노틸러스’의 사전 계약을 실시했다. 이 밖에 최근 성능이 한층 강화된 신형 배터리를 장착하고 신규 색상을 추가한 전기차 ‘i3120Ah’를 국내 시장에 선보인 BMW는 오는 6월 말 독일 뮌헨에서 열리는 행사에서 럭셔리 4도어 스포츠카 ‘뉴8시리즈 그란 쿠페’를 세계 최초로 공개할 계획이라 자동차 애호가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