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F/W Trend Report

조회수: 1365
10월 02, 2019

객원 에디터 홍혜선

본격적인 F/W 시즌이 시작됐다. 이번 가을과 곧 다가올 겨울, 꼭 기억해야 할 남성 컬렉션 키워드 6.


Trend 1_ Elegant Leather Pants
가죽 팬츠의 새로운 장이 열렸다. 모터 사이클 재킷에 거친 부츠를 신고 다리를 꽉 옭아매는 식의 타이트한 가죽 팬츠 패션이 뇌리에 자리를 잡고 있지만, 이것은 오토바이 부대를 이야기할 때나 꺼내는 클리셰. 이번 시즌 가죽 팬츠를 보면 절로 머리에 느낌표가 꽂힌다. 탐스럽고 윤택한 가죽 소재를 낙낙한 형태로 만든 이런 가죽 팬츠는 오히려 스타일링하기가 한결 수월하다. 단출한 니트와 입었을 땐 멋스럽고, 핏이 완벽한 코트와 입으면 고상하며 가죽 재킷에 매치했을 경우 유행과 상관없이 세련돼 보이니까. 한 끗을 바꾼 가죽 팬츠로 간단하지만 힘 있는 룩을 완성할 수 있다. 이제 가죽 팬츠는 이번 가을 가장 손에 넣고 싶은 아이템이 되었다.



Trend 2_ Oversize Trench Coat
가을 스타일의 전형이자 영원한 클래식 아이템인 트렌치코트가 동시대적으로 변했다. 몸에 꼭 맞는 실루엣을 버리고 여유롭고 실용적이기까지 한 오버사이즈 핏을 택한 것이다. 다만 전통적인 멋이 깃든 트렌치코트의 깃이나 소매와 허리에 달린 끈은 남겨두었다. 조금은 과장이 섞인 오버사이즈 형태라도 정통성을 유지했기 때문에 트렌드가 트렌드처럼 보이지 않는다. F/W 시즌마다 유행에 편승해 이런저런 기괴한 장식을 더해 선보이는 일회성 트렌치코트와는 결이 다르다. 새로운 계절을 알리는 역할을 하는 것은 물론 험프리 보가트, 알랭 들롱, 주윤발 등 트렌치코트를 잘 입던 스타들이 연상되는 그 시절의 낭만까지 향유할 수 있도록 해준다.



Trend 3_ Half and Half
단조로운 걸 참지 못하는 남자들을 위한 반가운 소식이다. 두 가지 색의 배합이나 소재를 정확히 반씩 섞은 룩이 등장한 것이다. 더없이 명확한 주제지만 한편으로는 다양한 해석의 여지도 열어두었다. 클래식한 코트의 전형 같다가도 퇴폐적인 분위기가 흐르고, 록 무드의 검은색 가죽 팬츠인가 싶었는데, 반대쪽을 보니 깨끗한 흰색 팬츠가 얼굴을 드러낸다. 고상한 것들은 어쩌면 지루해지기 쉬운 반면, 이렇게 반전의 묘미를 주는 패션은 전형적이지 않아서 입는 방법이 오히려 더 풍성하다. 색과 소재의 정확한 호흡 덕에 옷 입는 즐거움이 두 배로 늘었다.



Trend 4_ Denim Set Up
가장 기본적인 옷이 패션 트렌드의 정점을 찍었다. 바로 데님이다. 데님이 없이는 스타일링을 논할 수 없을 정도로 패션 영역에서의 존재감은 강력하고 특별한데, 이번에는 위아래 모두 데님을 입을 수 있도록 여러 브랜드에서 데님을 내놓았다. 채도와 명도가 각기 다른 블루 데님을 포함해 갖가지 색으로 만든 데님 셋업. 덕분에 덜 투박하고 한결 경쾌해졌다. 특유의 분방한 멋과 오래 입을수록 몸에 꼭 맞게 길들어 두고두고 입을 맛이 나는 데님 셋업은 시도하기 어려웠던 청청 패션을 누구나 멋지게 소화할 수 있도록 든든한 조력자 역할까지 충실히 해낸다.



Trend 5_ Gorgeous Velvet Suit
2019 F/W 시즌, 수트에 대한 편견이 깨졌다. 절도 있는 어깨선과 완벽하게 재단한 수트는 남성복의 소금. 그런데 여기에 소재만 바꿔 놀랍도록 은밀하고 화려한 느낌을 가미했다. 파티 룩을 이야기할 때 종종 꺼내던 벨벳 수트가 남성복에 쏟아졌으니까. 지나치게 비범한 색으로 만들던 벨벳 수트를 진중한 컬러로 만드니 의외로 출근길에도 잘 어울린다. 견고하면서도 나긋하고 우아하면서도 관능적이다. 상상할 수 있는 테두리를 금세 뛰어넘어 요란한 타이가 없어도 충분히 화려하다. 남자만이 누릴 수 있는 특권, 뜻밖의 호사. 사무실에서도 향락에 젖길 원하는 남자라면 벨벳 수트에 도전해보시라.



Trend 6_ Leopard Pattern
레오퍼드 패턴이 남성복 컬렉션에 본격적으로 얼굴을 드러냈다. 사실 작년에도, 그 이전 해에도 있었고 매번 새로운 시즌을 이야기할 때 언제나 빠지지 않는 트렌드 중 하나였지만, 특정한 브랜드에서만 습관처럼 보였을 뿐이었다. 그런데 이번만큼은 ‘진짜’다. 이 패턴은 천 조각 하나를 만들어 툭 던져놔도 관능적으로 보이는 기묘한 능력이 있다. 하지만 남자들이 소화하기엔 용기가 필요했을 터. 올해, 디자이너들은 정돈된 실루엣과 간결한 형태에 이 패턴을 더하는 방식으로 힘을 불어넣는다.
아무리 과감하고 복잡한 패턴도 완벽한 핏과 함께하면 과해 보이지 않으니까.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