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d diary

조회수: 401
10월 31, 2017

에디터 권유진 | photographed by park gun zoo

레드 컬러가 이토록 각광받으며 찬란하게 빛나는 시즌이 또 있었던가. 이번 시즌에 컬러 아이템을 구입한다면 당연 레드다. 패션계를 물들인 레드 컬러 백 & 슈즈 컬렉션.


171101_red_01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탄탄하고 넓은 코튼 스트랩을 매치해 활동성을 자랑하는 반달형의 르 뮈탕 크로스 백. 28X22cm, 4백만원대 델보.
골드 스터드와 앞코의 메탈 장식으로 펑키한 느낌을 더한 송아지가죽 소재 록 스터드 스파이크 플랫 1백19만원 발렌티노 가라바니.
잘록한 여성의 보디라인처럼 매끈한 앞코와 밴드 디자인이 돋보이는 페이턴트 슬링백 1백만원 디올.
탈착할 수 있는 스트랩이 있어 더욱 실용적인 앙증맞은 나노 사이즈의 호라이즌 백. 16X14cm, 1백만원대 지방시.
벨벳과 가죽의 조화가 감각적인 미니 토트백. 18X16cm, 2백30만원 톰 포드.
상징적인 모노그램 캔버스와 조화를 이룬 강렬한 가부키 일러스트가 인상적인 포쉐트 가부키 백. 20.5X16cm, 3백10만원대 루이 비통. 

171101_red_02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한국 특별판으로 선보여 더욱 특별한, 레터링 비즈와 플라워 패치 장식의 GG 마몽 탑 핸들 코리아 익스클루시브 백. 31X22cm, 4백50만원 구찌.

파스텔 블루 컬러의 비즈와 비즈로 화려하게 장식된 골드 힐이 돋보이는 레드 컬러 실크 펌프스 1백50만원대 프라다.

로에베의 베스트셀러이자 시그너처 아이템인 선명한 레드 컬러의 바르셀로나 백. 24X14.5cm, 3백40만원 로에베.

더블 T 로고가 포인트인 퀼팅 패턴의 소가죽 로퍼 1백만원대 토즈.

소재와 컬러가 각기 다른 세 가지 사이즈의 클러치를 FF 로고의 골드 링 핸들에 연결해 유니크한 디자인을 완성한 트리플렛 클러치. 23X16cm, 1백96만원 펜디.

건축적인 골드 힐 디자인이 눈에 띄는 스웨이드 스틸레토 가격 미정 살바토레 페라가모.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