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itor’s Pick

조회수: 186
7월 01, 2020

photographed by yum jung hoon

강렬한 태양처럼 건강하게 빛나는 피부를 구현해줄 서머 뷰티 에센셜.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리츠힐러 콰크 치즈 뉴트리션 엘라스틱 마스크
치즈를 얼굴에? 치즈 특유의 꿈꿈한 냄새가 날 것 같아 살짝 거부감이 들었지만, 괜한 걱정이었다. 독일산 콰크 치즈의 프로틴과 노니의 비타민만 쏙 뽑아 부드럽고 쫀득쫀득하게 담아낸 앰풀 시트 마스크. 요즘 주말 캠핑에 시달리는 에디터의 피부 충전을 책임지고 있다. 28gX10매 3만6천원. 문의 02-755-4989 _ by 에디터 장라윤
입생로랑 뷰티 루쥬 볼떼 샤인 #147
입생로랑 뷰티만의 고급스러운 피그먼트를 경험할 수 있는 제품으로 밀크티에서 영감을 얻어 깊은 누드 컬러를 담았다. 바른 듯 안 바른 듯 무게감 없이 촉촉하게 밀착되며 맑은 색을 부여해 여러 번 덧발라도 부담 없다. 3.2g 4만6천원. 문의 080-835-0089 _by 에디터 이주이
다이슨 코랄™ 헤어 스트레이트너
반곱슬 모질의 에디터가 만난 ‘인생 스트레이트너’. 15개의 면으로 이뤄진 플렉싱 플레이트가 헤어를 모아주어 적은 열로도 스타일링이 가능해 모발 손상이 적다. 완충 뒤 30분간 무선 상태로 사용할 수 있고, 무엇보다 165°C, 185°C, 210°C 중 원하는 온도에 맞춰 세팅하는 데 단 몇 초밖에 걸리지 않아 매우 편리했다. 59만5천원. 문의 080-300-4253 _by 에디터 이혜미
엘러브 듀얼 앰플 크림
평소 바르는 기초 제품의 개수를 확 줄이면서도 가볍고 산뜻한 피부를 만드는 것이 여름 뷰티의 미션. 이 제품은 예민한 피부를 진정시키는 앰풀 오일과 영양 보습 크림을 하나의 용기에 담았다. 30°C가 넘는 요즘에는 아침저녁 이 두 가지만으로 기초는 충분하다. 앰풀 0.27gX60ea, 크림 50ml 7만3천원. 문의 02-543-0509 _ by 에디터 장라윤
샤넬 르 베르니 745 크루즈
지중해 연안 프랑스 리비에라 지역의 따사로운 태양 빛과 여유로운 라이프스타일에서 영감을 얻은 컬렉션으로, 생기 넘치는 코럴 컬러가 기분 좋은 에너지를 전한다. 한 겹만 발라도 비침 없이 발색력이 좋고, 손톱에 착 밀착되는 슬라이딩 텍스처라 재주 없는 손도 흔들림 없이 바를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13ml 3만5천원. 문의 080-332-2700 _by 에디터 이주이



나스 쿼드 아이섀도우 #오르가즘 X
네 가지 관능적이고 강렬한 딥 코럴 핑크 컬러로 아이 메이크업을 즐길 수 있는 쿼드 아이섀도우. 휴대하기 좋은 사이즈와 손으로 쓱삭쓱삭 바르기만 해도 선명한 발색력을 구현하는 간편한 사용법으로 내추럴 메이크업으로 출근했다가도 이 제품 하나면 저녁 데이트를 위해 아찔하고 매혹적인 분위기로 단번에 변신할 수 있다. 1.2gX4 6만8천원대. 문의 02-6905-3747 _by 에디터 이주이
라프레리 스킨 캐비아 퍼펙트 컨실러
눈가가 칙칙하면 유독 피곤해 보인다는 말을 많이 듣는 것 같다. 매끄럽고 환해 보이며 피부에 영양과 보습, 탄력까지 주는 컨실러를 찾던 중 만나게 된 믿고 쓰는 라프레리의 신제품. 링을 돌려 알맞은 양을 덜어내 눈가 안쪽과 눈물샘 부분에 점을 찍듯 바른다. 실린더 바닥을 눌러 일체형 브러시를 꺼내 눈꺼풀과 눈가 아래를 따라 바깥쪽으로 블렌딩한 후 넷째 손가락 끝으로 마사지하면 된다. 6ml 22만9천원. 문의 02-511-6626 _ by 에디터 장라윤
리즈케이 알블랙 샴푸
새치모와 백모를 케어해 염색 없이도 자연스러운 컬러로 가꿔준다. 김청경 원장의 경험과 노하우를 담아 더 믿음이 가는 제품. 민감한 두피에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어 나이 많은 어르신들에게 선물하기에도 좋다. 3개월간 꾸준히 사용하면 눈에 띄는 효과가 있다고. 40대 중반으로 향하는 에디터도 믿고 사용하는 중이다. 450g 4만6천원. 문의 02-3444-0209 _ by 에디터 장라윤
에스티 로더 더블웨어 스테이-인-플레이스 매트 파우더 파운데이션 #1N1 아이보리 누드
제아무리 높은 지속력과 커버력을 갖춘 파운데이션이라도 여름철 유분 앞에선 무너지기 마련. 이 제품은 파우더 타입임에도 피부 속 보습과 피부 겉 커버력을 모두 잡아준다. 단독으로 사용해도 좋고, 외출 직전 베이스 메이크업을 마친 얼굴에 마무리하면 건조함 없이 하루 종일 보송보송한 피부를 느낄 수 있다. 12g 7만원대. 문의 02-6971-3212 _by 에디터 이주이
라 메르 모이스춰라이징 쿨 젤 크림
극강의 보습력과 재생력으로 사랑받는 라 메르의 모이스춰라이징 컬렉션은 텍스처에 따라 총 다섯 가지 라인업으로 나뉜다. 그중 질감이 비교적 가볍고 산뜻한 모이스춰라이징 쿨 젤 크림은 여름철 사용하기 좋은 제품. 일반적인 젤 제형에 비해 다소 리치하게 느껴질 수 있지만, 사계절 내내 건조한 피부, 냉방으로 푸석해진 피부가 고민인 이에게는 딱 적당한 정도의 묵직함이다. 60ml 41만원대. 문의 02-3440-2593 _by 에디터 이혜미
꼬달리 비노르 퓨리파잉 젤 클렌저
페퍼민트·레몬그라스·로즈메리 오일 등 총 다섯 가지에 이르는 에센셜 오일과 버드나무에서 추출한 살리실릭산 성분을 담은 젤 타입 클렌저. 풀밭을 연상시키는 상쾌한 식물 향이 인상적으로, 피부에 닿았을 때 자극적인 느낌이 없고, 거품 또한 매우 마일드하다. 세안 후에도 얼굴이 땅기지 않고, 보들보들한 감촉이 계속 유지되는 걸 보아 피부 유·수분 밸런스 유지에 도움이 될 듯. 150ml 3만2천원. 문의 02-6011-0212 _by 에디터 이혜미
구찌 플로라 고져스 가드니아 리미티드 에디션
육각기둥 형태의 불투명한 라벤더 컬러 보틀이 호기심을 불러일으켰다. 톡 쏘는 레드베리 향으로 시작해 화이트 가드니아 꽃잎을 포함한 풍성한 플로럴 노트로 이어지더니 파촐리, 브라운 슈거의 잔향으로 마무리되며 다채로운 인상을 남긴 오 드 투알렛. 100ml 16만1천원. 문의 080-850-0708 _by 에디터 이혜미
겔랑 아쿠아 알레고리아 그라나다 샐비어 오 드 뚜왈렛
과즙이 톡 터질 듯 풍부한 석류 향을 중심으로 장미, 세이지, 레몬, 베르가모트, 화이트 머스크, 파촐리가 어우러진 세련된 프루티 계열 향수. 무엇보다 향이 과하지 않아 샤워를 막 마치고 나온 듯 자연스럽고 싱그러운 향기를 입을 수 있다. 75ml 11만원. 문의 080-343-9500 _by 에디터 이주이
※ 장라윤(40대 건성), 이혜미(30대 민감성), 이주이(20대 지·복합성)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