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CULTURE 18/19 WINTER SPECIAL]_Creative network

조회수: 3479
1월 02, 2019

글 고성연

21세기를 주도한다고 여겨지는 ‘소프트 파워’의 핵심 축으로 문화가 꼽힌다. 그 경제적 효과를 굳이 상기하지 않더라도 인간은 문화적 풍부함과 우수성, 우월한 상대적 지위를 열망한다. 국가나 도시 브랜드 차원에서는 더욱 그렇다. 우리에게는 대중문화의 ‘한류 열풍’이 여전히 건재한 편이고, ‘예술 한류’도 나름 자부할 만한 수준으로 성장하고 있다. 그런데 다수가 탐내는 문화 콘텐츠 산업을 둘러싼 역학 구도에 ‘차이나 파워’가 어느새 더 강하게 시야에 들어오고 있다. 홍콩, 베이징, 상하이, 타이베이 등이 저마다 강력한 하드웨어에 더해 다채로운 콘텐츠까지 쏟아내면서 변화무쌍한 도시로 성장하고 있다. 이들 사이에서는 아시아의 ‘크리에이티브 허브(creative hub)’라는 타이틀을 향한 경쾌한 경쟁의식도 느껴지지만, 암묵적인 창조적 연대도 느껴진다. 네트워크의 시대에 창조적 네트워크는 더욱 큰 힘을 발휘할 수밖에 없다. 얼마 전 홍콩에서 만난 예술계 인사는 ‘잠자는 사자’가 깨어나기까지는 단절이 있었기에 시간이 오래 걸렸지만, 그리고 더 걸릴 수도 있지만 이제는 진정한 중국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굳이 문화적 헤게모니를 향한 경쟁 구도로 바라볼 필요는 없을 것이다. 사람이 그렇듯 도시도, 국가도 저마다의 개성과 매력이 있는 법이고, 국적이나 인종, 사회 계급의 경계가 흐려진 디지털 세상이 아닌가. 그래서 지구촌 저편에서도 환영받는 코즈모폴리턴 인재가 넘쳐나는 것일 테고 말이다. 하지만 우리 곁에서는 모래알처럼 흩어지는 사례도 크고 작게 눈에 띄는 것도 사실이다. 멀리 있든, 가까이 있든 창조적 연대란 무궁무진한 힘을 발휘할 수 있음을 기억해야 할 것 같다.

01

0203

04

0506



[ART+CULTURE 18/19 WINTER SPECIAL]

INTRO Creative Network 기사 보러 가기

-묘법의 영도(零度)’를 향한 여정_박서보에게서 롤랑 바르트를 읽다   기사 보러 가기

-비움과 채움, 치유의 미학_Park Seo-Bo in Hong Kong  기사 보러 가기

On the move_화이트 큐브 갤러리의 25년 행보 기사 보러 가기

-짝퉁의 도시에서 오리지널의 도시로, 상하이 블루스  기사 보러 가기

-‘문화 예술 허브’를 둘러싼 아시아 도시들의 행보 기사 보러 가기

-It’s Hip! It’s Cool!_자유롭거나 발칙한 팝 감성, 대중에 通하다기사 보러 가기

-Eva Armisén 기사 보러 가기

-Remember the Exhibition 기사 보러 가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