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Great Gatsby

조회수: 2236
4월 16, 2013

에디터 배미진

20세기 미국 문학 최고의 걸작이라 불리는 <위대한 개츠비>와 세기의 디자이너 미우치아 프라다가 만났다. 이탈리아를 넘어서, 패션 그 자체를 상징하는 프라다가 사치스럽고 방탕했던 20세기 미국 상류 사회의 절정을 섬세하고 아름다운 드레스로 수놓았다.


1
2
3
4
5
6
프라다를 입은 위대한 개츠비
영원히 변주되는 세기의 테마가 있다. F. 스콧 피츠제럴드의 소설 <위대한 개츠비> 역시 영원히 끝나지 않을 것만 같았던 화려한 시절의 이야기를 노래한다. 국내에서는 1970년대 로버트 레드퍼드와 미아 패로가 주연한 <위대한 개츠비>가 추억 속에 각인되어 있지만, 이제 현대 시대상을 반영한 새로운 개츠비가 필요한 순간이 왔다. 바즈 루어만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연기하는 개츠비는 어떨까. 여기에 미우치아 프라다가 의상을 디자인한다면? 마치 꿈같이 느껴지는 이야기지만, 오는 5월 개봉하는 2013년판 <위대한 개츠비>는 이 모든 신화를 현실화했다. 그 까다로운 미우치아 프라다가 이 영화의 의상을 만든 결정적 이유는 바즈 루어만 감독과의 인연 때문이다. 프라다는 이미 17년 전인 1996년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주연의 영화, 현대판 <로미오와 줄리엣>에서 처음으로 바즈 루어만 감독과 성공적으로 컬래버레이션했고, 바즈 루어만 감독은 2012년 뉴욕 메트로폴리탄 박물관에서 열린 미우치아 프라다와 엘자 스키아파렐리의 <불가능한 대화> 전시회에서 전시를 총괄하는 크리에이티브 컨설턴트로 활약하기도 했다. 이러한 감독과의 인연으로 미우치아 프라다는 유명한 커스튬 디자이너인 캐서린 마틴과 컬래버레이션해 미우미우와 프라다의 칵테일 드레스, 이브닝 드레스 40여 벌을 비스포크 컬렉션(맞춤 제작)으로 선보이게 된 것이다.
과거의 모든 아름다운 판타지를 담다
영화에서 선보이는 모든 의상은 최근 20여 년 동안 프라다와 미우미우의 런웨이 룩에서 영감을 받아 만든 것으로 디자이너의 지난 세월을 재해석한 새로운 아카이브라 할 수 있다. 영화 속에서 의상은 굉장히 중요한 역할을 하는데, 이는 미국의 재즈 시대(Jazz Age)라 불리는 독특한 시대적 배경을 표현하기 위한 결정적 장치이기 때문이다. 원작자인 F. 스콧 피츠제럴드가 정의한 재즈 시대는 1920년대 경제성장에 따라 유례 없는 번영을 누린 미국 사회, 황금만능주의가 팽배한 대신 도덕성이 결여된 백만장자들이 넘치는 사치스러운 사회상을 반영하는 중요한 미장센이기 때문이다. 여자 주인공인 데이지(캐리 멀리건)가 착용한 수많은 드레스는 그 시절 호사스러움을 그대로 반영한다. 1920년대의 향수를 풍기면서, 흐르는 듯한 실루엣이 몸을 조이지는 않지만 슬림해 보이는 젊은 여성들의 의상을 선보인다. 빛나는 실크 가운에 크리스털과 시퀸 임브로더리 장식, 벨벳, 모피, 찰랑이는 술 장식까지, 더할 수 있는 모든 것을 장식한 화려한 의상부터 동화같이 화려한 개츠비의 저택에 어울리는 화려한 드레스들이 쉴 새 없이 등장한다. “특권층을 갈망하는 계층과 부유한 롱아일랜드의 아이비리그 룩, 그리고 유러피언 글래머 스타일의 양분화된 스타일이 공존하며 세련미와 퇴폐적인 매력이 넘치는 것을 표현했습니다”라고 영화의 전체 커스튬을 디자인한 캐서린 마틴은 이야기한다. 바즈 루어만 감독과 미우치아 프라다는 역사 속에 숨겨진 매력적인 요소들을 찾아 현대적으로 재해석하는 것을 즐기는데, 이러한 공통의 관심사가 영화 <위대한 개츠비>를 만나 성공적인 결과를 이끌어낸 것이다.

The Great Gatsby”에 대한 1개의 생각

  1. 내가 기억하는 위대한 개츠비는 로버트 레드포드가 각인되지만 디자이너의 지난 세월을 재해석한 새로운 아카이보라 표현한 프라다를 입은 위대한 개츠비를 만나보고 싶다
  2. 미국문학을 전공한 제가 기대하는 새로운 개츠비는 영화팬들의 기대와는 또다른것이예요 과연 디카프리오는 레드포드와는 어떻게 다른 개츠비를 연기할것인지도 궁금하구요. 그런데 프라다로 대공황시대를재해석했다니. 정말 더욱 기대가됩니다. 더욱 화려하고 영화의 허무하면서도 화려한 분위기를잘살려줄것같네요.
  3. 재즈 에이지... 위대한 개츠비가 영화로 나온다고 했을 때, OST가 무척 기대되었는데요 이번에 배달된 스타일조선의 기사를 보니, 영화 속 패션과 쥬얼리또한 무척 기대가 되는군요. 프라다와 티파니앤코. 듣기만 해도 무척 기대가 돼요. 빨리 5월이 왔으면 좋겠네요!
  4. 위대한 개츠비!! 책으로도 꽤 인상깊게 읽었었어요. 그런 작품이 올해 영화로 제작되는데다가 좋아하는 배우가 나온다고 해서 기대중이랍니다.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근데 기사를 보니까 꼭 봐야할 이유가 또 하나 더 생겼네요. 영화에서 자주 등장할 화려한 파티 장면들에서 프라다를 만나볼 수 있다니요.+ㅁ+ 아아~~ 40벌이나 되는 컬렉션들이 정말정말 기대돼요!!
  5. 위대한 개츠비를 바즈 루어만 감독이 어떻게 재해석 해내었을지 무척 기대가 된다. 또 한가지 나를 설레게 하는 것은, 1920년대 미국의 최전성기 시대의 화려함의 극치를 보여줄 프라다의 의상들이다. 특히 캐리 멀리건의 새로운 발견이라고 할 만큼, 그녀는 당시 재즈시대의 의상과 글래머러스한 느낌을 잘 표현하는 것 같다. 40여벌의 맞춤 제작된 드레스를 볼 생각에 벌써부터 흥분이 된다!
  6. 최근 TV 영화 소개 프로그램을 통해 유명한 디자이너와 콜라보레이션한 몇 몇 작품들이 있다는 것을 처음 알게 되었다. 그 중에서도 위대한 개츠비는 프라다가 의상을 직접 제작했다고 하여서 어떤 스타일의 의상들을 선보일지 매우 궁금해하고있었는데 이 기사의 제목을 보는 순간부터 너무 반가워서 빠르게 읽어 내려갔다. 이 기사를 통해서 의상 제작의 시대적 배경과 당시 생활상까지 알게 되어서 매우 도움이 되었다. 영화 포스터를 통해 보았을 때는 단순히 화려한 의상만이 눈에 띄었었는데 이 기사를 읽고서 아이비리그 룩, 유러피언 글래머 스타일이 공존한다는 것을 잘 알게 되었다. 이 기사를 보고 나니 영화를 볼 때 스쳐 지나갈뻔한 의상들이 더 깊숙히 다가올 것 같다. 바즈루어만 감독과 디카프리오의 만남만으로 흥분되는데 여기에 OST와 화려하고 섬세한 의상 컬렉션까지 더해져 '위대한 개츠비'는 올 해 최고의 기대작으로 꼽힐만하다. 스타일 조선의 기사들은 패션, 뷰티, 문화뿐아니라 여러가지 분야에서 가장 궁금했던 핫한 이슈들을 다뤄주어서 항상 꼼꼼히 읽게 된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