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ep impression

조회수: 340
9월 19, 2018

에디터 배미진

기품과 아름다움을 갖춘 현대적인 예술품으로 불릴 만큼 정교한 장인의 손길, 아름다움의 가치를 담은 하이 주얼리 컬렉션.

0102

Les Bles De Chanel
부활, 풍요, 행운, 번영, 그리고 무한한 창의성의 영원한 상징인 밀을 테마로 한 최초의 컬렉션인 레 블레 드 샤넬. 부드러운 라인과 자태가 산들바람에 흔들리는 밀밭을 연상시킨다. (왼쪽 위부터) 초봄에 막 솟아난 보드라운 어린 밀에서 영감을 얻은 프리미에르 브렝 네크리스. 1.5캐럿의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와 1.3캐럿의 마키즈 컷 다이아몬드, 15.9캐럿의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했다. 마치 어린 밀의 줄기를 손목에 감은 듯 섬세한 브렝드 디아망 브레이슬릿. 18캐럿에 달하는 82개 펜시 컷 다이아몬드와 6.2캐럿 상당의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 마키즈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했다. 수확할 무렵의 밀을 모티브로 완성한 무아송 앙솔레이어 브로치. 황금 빛 태양 아래 빛나는 밀을 표현하기 위해 10.2캐럿 옐로 사파이어, 마키즈 컷 옐로 사파이어, 팬시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했다.
모두 샤넬 화인 주얼리.
문의 080-200-2700
Cactus de Cartier
(왼쪽 위부터)
선인장의 자유분방함과 독특한 아름다움을 원석으로 표현한 칵투스 드 까르띠에 네크리스와 링. 선인장 열매 바바리안 피그에서 영감을 받아 아프리칸 무드까지 느껴진다. 크리소프레이즈, 라피스 라줄리 같은 독특한 원석을 사용했다. (오른쪽 아래부터) 옐로 골드의 볼륨감을 이용해 선인장의 과감한 실루엣을 표현한 칵투스 드 까르띠에 브레이슬릿과 이어링. 밤에만 꽃을 피우는 선인장에서 영감을 얻어 통념을 깬 회화적인 하이 주얼리를 완성했다. 기하학적인 형태감과 독보적인 비례는 오직 까르띠에의 주얼리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즐거움이다.

Panthere de Cartier
(오른쪽 가운데)

1914년에 탄생해 브랜드의 역사를 이어온 주제가 된 팬더 드 까르띠에 브레이슬릿과 네크리스. 까르띠에를 대표하는 팬더(Panthe`re, 프랑스어로 표범)의 카리스마를 담은 하이 주얼리 컬렉션이다. 다양한 팬더의 얼굴 표정을 살펴보는 것도 이 컬렉션만이 지닌 매력이다. 표범 무늬를 블랙 래커로 처리해 더욱 강렬하다.
모두 까르띠에.
문의 1566-7277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