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의 질주를 더욱 경쾌하게 만드는 프리미엄 신차의 향연

조회수: 585
11월 01, 2017

에디터 고성연

171101_insight_f






올가을 하이엔드 카 시장은 유난히 풍성하다. 점점 더 강해지고, 똑똑해지고, 경쾌해지는 하이엔드 카의 진화는 도무지 멈출 틈이 없는 듯 보인다. 다채로운 개성을 내세우며 속속 선보이고 있는 주요 프리미엄 신차를 소개한다. 먼저 빼어난 ‘프레스티지’ 이미지를 지닌 브랜드 롤스로이스는 8세대 ‘뉴 팬텀(New Phantom)’을 선보였다. 이번 모델은 전례 없는 비스포크 요소인 ‘더 갤러리(The Gallery)’를 도입해 주목을 끌고 있는데, 이는 고객이 원하는 예술 작품을 자동차 대시보드에 적용할 수 있는 옵션이다. 자동차 1백 년 역사상 최초로 예술적 요소를 대시보드에 반영한 사례라고. 앙증맞은 디자인으로 고정 팬층을 거느린 프리미엄 소형차 브랜드 MINI는 한국의 젊은 크리에이터를 위한 라이프스타일 플랫폼 ‘도미니크(Dominick)’ 론칭을 기념해 한정판 에디션을 내놓았다. 웹진, 전자 상거래 플랫폼 등이 합쳐진 모바일 사이트인 도미니크 플랫폼에서는 도시 감성을 반영한 ‘MINI 해치 도미니크 에디션’ 20대와 여유롭고 편안한 감성을 내세운 ‘MINI 클럽맨 도미니크 에디션’ 30대를 각각 판매한다. 토요타의 경우에는 새로운 TNGA 플랫폼과 2.5L ‘다이나믹 포스 엔진’, 동급 최고 수준의 마력을 자랑하는 하이브리드 시스템 등을 적용해 훨씬 더 강력하고 효율적인 차로 업그레이드된 점을 내세우는 8세대 ‘뉴 캠리(New Camry)’가 신차로 나왔다. 역동적이면서도 우아한 스타일로 비즈니스와 레저 활동 모두에 적합한 ‘BMW 뉴 6 시리즈 그란 투리스모’도 주목할 만하다. 지난 2010년 선보인 ‘5 시리즈 그란 투리스모’의 장점을 계승하면서도 ‘7 시리즈’와 동일한 플랫폼을 사용해 여러모로 장점이 많다는 모델. BMW는 주행거리가 최대 208km까지 늘어나고 반자율주행 기술까지 적용해 한층 똑똑해진 전기 자동차 ‘BMW i3 94Ah’도 내놓았다. 이 밖에 메르세데스-벤츠 모델로는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 ‘더 뉴 S-클래스’가 총 8개 라인업으로 시장에 나와 있다.

댓글 남기기